홈으로이동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2020.03.31 (화요일)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세종 | 보은/옥천/영동 | 핫이슈 | 
  전체기사
  사회
  괴산지역
  증평지역
토론장
증평/괴산 포토
뉴스홈 > 증평/괴산 > 괴산지역 기사목록  
충북 괴산에 최첨단 내수면 스마트양식 시범단지 조성
[중부광역신문  2018-10-30 오전 11:49:00 ]
충북도는 30일 괴산군 괴산읍 제월리 내수면양식단지 부지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융·복합한 최첨단 스마트양식 시범단지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시범단지는 국·도비 등 1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4만㎡ 부지에 2만3000㎡ 규모로 지어진다. 친환경 여과시스템, 원격수질 환경조절 시스템, 자동먹이급이 시설 등이 들어선다. 

 이곳에서는 송어와 쏘가리 등을 양식하며 연간 700여t의 어류를 생산하게 된다. 100억원 대의 소득과 380여 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이 사업은 국내 IT기술을 양식 분야에 접목해 최적화된 환경에서 생산성을 높이고 위생과 질병으로부터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정부가 미래 내수면 전략산업으로 충북을 시범지역으로 선정해 추진한다. 단지가 조성되는 괴산군은 해양수산부 내수면 스마트양식 시범단지 조성 공모사업에 뽑혔다.

 도는 2020년 말 조성될 시범단지와 인근 수산식품산업단지를 연계해 전국 최대의 물고기 테마공원도 만들 계획이다. 

 공원은 수산물의 생산과 제조 가공, 다양한 볼거리와 먹을거리, 체험 시설 등을 갖추게 된다. 

 이를 위해 열대어 전시관 건립, 물고기잡기 체험시설, 집라인, 출렁다리 등 레저스포츠 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내수면 스마트양식 시범단지 일대를 물고기 테마공원으로 조성해 내수면분야 6차 산업의 모델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이차영 괴산군수, 지역 주요사업 추진 위한 정부예산 확보 ‘분주’
  괴산군-중원대,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위탁운영 협약 체결
 괴산지역 기사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 가장 많이 본 뉴스
 어머니 친구에 자위행위 영상 ..
 공무원과 이장들의 ‘1박2일’
 음성 태생국가산업단지 실현 ..
 인삼영농조합 저온저장고 준공
 송산 임대주택단지 추진 설명..
 색깔있는 주말농장에서 색다른..
 ‘아이돌보기 서비스’ 호응
 ‘무용지물’ 소화기… 불나면..
 미선나무 꽃 향기에 취해보세..
 "내일을 희망으로"
 
| 감동뉴스
 전국농어촌군수협, 코로나19 ..
 보은 탄부면 자원봉사회 "매운..
 영동군, 코로나19 예방 손 소..
 보은 남녀의용소방대, 코로나1..
 "함께하면 극복할 수 있습니다..
 중국 헤이룽장성, 자매결연 충..
 '농가 시름 던다' 충북교육청 ..
 보은, 코로나19 농촌일손돕기..
 충북농기원, 청년농업인 육성 ..
 충북농협, 의료기관 3곳에 홍..
 
| 깜짝뉴스
 ‘코로나’에 묶인 유권자…충..
 (종합)충주 30대 신천지 신도 ..
 11명 확진 괴산 오가리 주민들..
 김수민 의원 ‘셀프 제명’ 무..
 충주 장애인 시설 2곳 자발적 ..
 이낙연, 충북 중부3군 임호선 ..
 (종합)청주, 콜센터 10곳 긴급..
 마개빠진 청주시의원 보건소 ..
 중부광역신문 4.15총선 충북 ..
 '반려동물 인구1000만 명'··..
 
뉴스기사 바로가기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보은/옥천/영동  | 세종  | 핫이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명 : 중부광역신문 | · 대표자 : 성범모 | · 사업자번호 : 303-81-53536
· 본사 : 충북 청주시 상당구 꽃산서로 8번길 94 TEL : 043-221-3314,3317 FAX : 043-221-3319
Copyright 2009 중부광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중부광역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