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이동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2020.03.31 (화요일)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세종 | 보은/옥천/영동 | 핫이슈 | 
  전체기사
  사회
  괴산지역
  증평지역
토론장
증평/괴산 포토
뉴스홈 > 증평/괴산 > 증평지역 기사목록  
증평 추성산성서 한성백제기 '목조우물터' 발견
[중부광역신문  2019-04-12 오전 10:47:00 ]
증평군 추성산성에서 한성백제기(기원전 18~기원후 475년)에 축조한 목조 우물터가 발굴됐다. 

추성산성은 2014년 1월 23일 국가지정문화재(사적)로 지정됐다. 

12일 군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증평군 도안면 추성산성(국가지정문화재 사적 527호)에서 8차 발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목조 우물은 직경 100㎝, 깊이 80㎝ 규모로 판재를 서로 엇갈리게 잇대어 만들어졌다. 하부는 'ㅍ'자, 상부는 '井'자 평면형이다. 

문화재청이 우물 바닥에서 나온 백제 토기 편을 확인한 결과 백제 중앙양식 축조방식을 적용해 4세기에 축조한 것으로 판명됐다. 

이 우물은 백제 중앙양식 축조방식이 적용돼 추성산성이 한성백제기 지역 거점 성(城) 역할을 했다는 게 입증됐다. 

우물 안에서 4세기 것으로 보이는 호두 껍데기, 복숭아 씨앗이 발견됐다. 우물과 인접한 곳에서는 단야 공방과 관련된 수혈주거지 1기, 매납 유구 1기, 수혈 유구 3기도 확인됐다. 

군은 2009년부터 8차례 발굴조사를 진행했다. 추성산성이 지방에 존재하는 가장 큰 규모의 한성백제 시기 토축(土築) 산성임을 밝혀냈다.

추성산성에서 고려 때 만든 목책과 초소 터가 발굴됐다. 백제 때 무덤으로 추정되는 석곽묘 1기, 토광묘 3기, 한성백제기 산성 내 최대 규모의 주거지 등이 발굴돼 학계의 관심이 쏠린다. 

군 관계자는 "증평군 최초의 국가지정문화재인 추성산성을 보존하고, 정비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부친·남편·딸 독립운동 고리 증평 연고 '연미당' 재조명
  증평군, 민원서비스 품질 향상…청사 증축사업 ‘본격’
 증평지역 기사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 가장 많이 본 뉴스
 어머니 친구에 자위행위 영상 ..
 공무원과 이장들의 ‘1박2일’
 음성 태생국가산업단지 실현 ..
 인삼영농조합 저온저장고 준공
 송산 임대주택단지 추진 설명..
 색깔있는 주말농장에서 색다른..
 ‘아이돌보기 서비스’ 호응
 ‘무용지물’ 소화기… 불나면..
 미선나무 꽃 향기에 취해보세..
 "내일을 희망으로"
 
| 감동뉴스
 전국농어촌군수협, 코로나19 ..
 보은 탄부면 자원봉사회 "매운..
 영동군, 코로나19 예방 손 소..
 보은 남녀의용소방대, 코로나1..
 "함께하면 극복할 수 있습니다..
 중국 헤이룽장성, 자매결연 충..
 '농가 시름 던다' 충북교육청 ..
 보은, 코로나19 농촌일손돕기..
 충북농기원, 청년농업인 육성 ..
 충북농협, 의료기관 3곳에 홍..
 
| 깜짝뉴스
 ‘코로나’에 묶인 유권자…충..
 (종합)충주 30대 신천지 신도 ..
 11명 확진 괴산 오가리 주민들..
 김수민 의원 ‘셀프 제명’ 무..
 충주 장애인 시설 2곳 자발적 ..
 이낙연, 충북 중부3군 임호선 ..
 (종합)청주, 콜센터 10곳 긴급..
 마개빠진 청주시의원 보건소 ..
 중부광역신문 4.15총선 충북 ..
 '반려동물 인구1000만 명'··..
 
뉴스기사 바로가기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보은/옥천/영동  | 세종  | 핫이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명 : 중부광역신문 | · 대표자 : 성범모 | · 사업자번호 : 303-81-53536
· 본사 : 충북 청주시 상당구 꽃산서로 8번길 94 TEL : 043-221-3314,3317 FAX : 043-221-3319
Copyright 2009 중부광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중부광역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