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이동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2019.10.14 (월요일)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세종 | 보은/옥천/영동 | 핫이슈 | 
  전체기사
  사회
  괴산지역
  증평지역
토론장
증평/괴산 포토
뉴스홈 > 증평/괴산 > 괴산지역 기사목록  
‘제38회 연풍조령문화제’ 9월 27일 개최
연풍문화센터 일원서 이틀간 다채로운 행사 열려
[중부광역신문  2019-08-16 오전 10:58:00 ]

38회 연풍조령문화제가 오는 927일부터 28일까지 이틀간 충북 괴산군 연풍면 연풍문화센터 일원에서 개최된다.

연풍면에 따르면, ‘연풍현감 김홍도의 숨결이 살아 숨 쉬는 모두가 행복한 연풍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연풍조령문화제는 주민화합과 지역발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과 체험행사가 펼쳐진다.

개막 전날인 26일 조령제를 지내고, 축제 첫날인 27일에는 연풍현감 김홍도 사생대회 조령가요제 예심 및 초청가수 공연 먹거리 장터 등이 열린다.

이어 28일에는 지역주민 공연 소비자 깜짝이벤트 김홍도 학술발표회 조령가요제 결선 및 초청가수 공연 등이 마련된다.

특히, 단원 김홍도가 그린 풍속화 씨름도를 재현하기 위해 이틀간 충청북도 씨름왕 선발대회도 진행된다.

이와 함께 충북도 무형문화재 한지장의 한지뜨기 체험’, 대한명인 대장장이의 괴산민속대장간 체험’, 한지공예 전시·판매, 동양매듭공예, 솔방울공예 등 다양한 체험행사를 비롯해 사과, 한우, 표고버섯 등 연풍 농특산물 판매장도 운영된다.

장호동 연풍면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은 연풍조령문화제를 찾는 많은 분들께 좋은 추억을 선사하기 위해 재밌고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성공적인 행사 개최를 위해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연풍조령문화제 기간에는 지역 노인들을 위한 경로잔치도 함께 열린다. /성기욱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괴산고추축제' 흥행 예고…'황금고추 찾아라' 경품 280점 푸짐
  (종합) 괴산 의료폐기물 대책위 "업체 환경영향 분석, 법적문제 철저 검증"
 괴산지역 기사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 가장 많이 본 뉴스
 어머니 친구에 자위행위 영상 ..
 공무원과 이장들의 ‘1박2일’
 음성 태생국가산업단지 실현 ..
 인삼영농조합 저온저장고 준공
 송산 임대주택단지 추진 설명..
 색깔있는 주말농장에서 색다른..
 ‘아이돌보기 서비스’ 호응
 ‘무용지물’ 소화기… 불나면..
 미선나무 꽃 향기에 취해보세..
 "내일을 희망으로"
 
| 감동뉴스
 충청북도, 전국기능경기대회 ..
 충북도립대, 국비 68억원 확보..
 청주대, 국내 의료기기 산업 ..
 충북도 2019 하반기 도시재생 ..
 이후삼 "제천·단양 생활SOC, ..
 청원생명축제 개막, 농특산물 ..
 영동군, 2020년 주요사업 청사..
 청주시, 지역 첫 문학관 '신동..
 충주시 ‘책임과 의무를 다하..
 육군 7탄약창 장병, 청주동부..
 
| 깜짝뉴스
 충북 주요 현안 운명 예타·연..
 철도파업, 시멘트 운송량 30% ..
 한국당 충북도당 "민주당 세종..
 (종합)"형평성" vs "사기 저하..
 신창현 의원, "발암물질 전국 ..
 천안·아산 근로자 건강관리 '..
 충북, 방사광가속기 서두른다..
 태양광 인·허가 개입 금품수..
 충북 자사고·외고·국제고 지..
 청주시 무능력 행정…“청주광..
 
뉴스기사 바로가기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보은/옥천/영동  | 세종  | 핫이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명 : 중부광역신문 | · 대표자 : 성범모 | · 사업자번호 : 303-81-53536
· 본사 : 충북 청주시 상당구 꽃산서로 8번길 94 TEL : 043-221-3314,3317 FAX : 043-221-3319
Copyright 2009 중부광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중부광역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