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이동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2019.10.14 (월요일)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세종 | 보은/옥천/영동 | 핫이슈 | 
  전체기사
  사회
  괴산지역
  증평지역
토론장
증평/괴산 포토
뉴스홈 > 증평/괴산 > 괴산지역 기사목록  
괴산 둔율올갱이축제 ‘성료’…‘올갱이 잡으며 무더위 날려’
[중부광역신문  2019-08-18 오후 5:02:00 ]

올갱이(‘다슬기의 사투리)를 특화한 참여형 축제인 11회 괴산둔율올갱이축제가 지난 17일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괴산군에 따르면, 이번 축제는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간 둔율마을 강변 일원에서 강에서 놀자라는 주제로 열렸으며, 마을주민과 방문객이 하나가 돼 시골향수와 정겨움을 느낄 수 있는 농촌체험형 축제로 펼쳐졌다.

참가자들은 황금올갱이(다슬기의 방언)를 찾아라 올갱이전 만들기 트랙터로 만든 풍경마차 타기 메기·미꾸라지 잡기 올갱이 까먹기 대회 나비 생태체험 등 다양한 체험행사에 참여해 축제를 만끽했다.

또한 축제장에 장터 등이 열리면서 저렴하게 농·특산물을 구입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특히, 11회째를 맞은 올해 축제에는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많이 찾아와 시원한 달천에서 맨손으로 올갱이와 민물고기를 잡으면서 실제 자연을 느껴보고, 오감만족의 생태체험을 통해 특별한 즐거움을 만끽했다.

윤해용 축제추진위원장은 괴산둔율올갱이축제는 연일 계속된 폭염으로 생긴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고, 주민화합과 농촌소득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되는 효자 같은 축제라며, “내년에는 더욱 신나고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을 마련해 축제에 참여하는 모든 분들이 보다 만족할 수 있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적극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둔율올갱이마을은 농촌진흥청 주관 가고 싶은 마을 100에도 선정된 정보화마을로, 2010년 농촌자원사업 경진대회 농촌전통테마마을분야 전국 최우수상, 2017년 정보화마을평가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는 등 마을의 자연자원인 올갱이를 활용한 농촌체험마을로 그 인기가 높다. /성기욱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4회 괴산군 유기농페스티벌, 9월 20일 개막
  괴산 목도고 동문회 "목도고 폐교방침 철회하라"
 괴산지역 기사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 가장 많이 본 뉴스
 어머니 친구에 자위행위 영상 ..
 공무원과 이장들의 ‘1박2일’
 음성 태생국가산업단지 실현 ..
 인삼영농조합 저온저장고 준공
 송산 임대주택단지 추진 설명..
 색깔있는 주말농장에서 색다른..
 ‘아이돌보기 서비스’ 호응
 ‘무용지물’ 소화기… 불나면..
 미선나무 꽃 향기에 취해보세..
 "내일을 희망으로"
 
| 감동뉴스
 충청북도, 전국기능경기대회 ..
 충북도립대, 국비 68억원 확보..
 청주대, 국내 의료기기 산업 ..
 충북도 2019 하반기 도시재생 ..
 이후삼 "제천·단양 생활SOC, ..
 청원생명축제 개막, 농특산물 ..
 영동군, 2020년 주요사업 청사..
 청주시, 지역 첫 문학관 '신동..
 충주시 ‘책임과 의무를 다하..
 육군 7탄약창 장병, 청주동부..
 
| 깜짝뉴스
 충북 주요 현안 운명 예타·연..
 철도파업, 시멘트 운송량 30% ..
 한국당 충북도당 "민주당 세종..
 (종합)"형평성" vs "사기 저하..
 신창현 의원, "발암물질 전국 ..
 천안·아산 근로자 건강관리 '..
 충북, 방사광가속기 서두른다..
 태양광 인·허가 개입 금품수..
 충북 자사고·외고·국제고 지..
 청주시 무능력 행정…“청주광..
 
뉴스기사 바로가기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보은/옥천/영동  | 세종  | 핫이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명 : 중부광역신문 | · 대표자 : 성범모 | · 사업자번호 : 303-81-53536
· 본사 : 충북 청주시 상당구 꽃산서로 8번길 94 TEL : 043-221-3314,3317 FAX : 043-221-3319
Copyright 2009 중부광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중부광역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