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이동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2020.02.27 (목요일)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세종 | 보은/옥천/영동 | 핫이슈 | 
  전체기사
  사회
  괴산지역
  증평지역
토론장
증평/괴산 포토
뉴스홈 > 증평/괴산 > 증평지역 기사목록  
증평군 '죽리마을' 관광 명소 부상…전국서 벤치마킹 몰려
[중부광역신문  2019-08-27 오전 11:19:00 ]
충북 증평군 죽리마을이 관광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27일 증평군에 따르면 죽리마을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까지 18차례 마을 주민과 공무원 등 413명이 다녀갔다.

제천시 백운면 운학리 마을과 인천광역시 강화군 강화읍 신문리, 경북 문경시 가은읍 죽문2리 등 죽리마을의 발전 노하우를 배우려고 전국 각지에서 몰려들고 있다.

경북 5곳, 충북·충남·전북 2곳, 경기 1곳 등 13개 마을 주민이 이곳을 찾았다.

전남 남원시 등 자치단체 3곳과 농촌경제연구원 등 2개 연구기관도 이곳을 다녀갔다.

증평군은 '창조적 마을만들기 사업(2014~2016)'과 '새뜰마을 사업(2015~2017)'으로 죽리마을 환경을 개선했다. 

빈집 13곳을 정비해 마을 주차장과 대나무 공원을 만들고, '귀농인의 집' 4개 동을 꾸몄다. 낡은 담장도 타일 벽화로 꾸며 사진 촬영 명소로 바꿨다.

죽리마을은 각종 대회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빈집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 전국대상 ▲아름답고 깨끗한 농촌 가꾸기 공모전 장려상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상을 받았다. 

지난해 1월부터 농촌체험휴양마을 '삼보산골 마을' 간판을 걸고 소지지 체험장을 운영, 4500만 원의 수익을 올렸다. 

김웅회 죽리마을 이장은 "인구 소멸 위기에 처한 조용한 시골 마을에 방문객 발길이 잦아 마을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며 "마을의 발전상을 알려 관광도시 증평군을 전국에 홍보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증평 좌구산 자연휴양림 개장 10주년…중부권 관광 명소 성장
  증평군의회, ‘건강하고 성숙한 의회상 정립’…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증평지역 기사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 가장 많이 본 뉴스
 어머니 친구에 자위행위 영상 ..
 공무원과 이장들의 ‘1박2일’
 음성 태생국가산업단지 실현 ..
 인삼영농조합 저온저장고 준공
 송산 임대주택단지 추진 설명..
 색깔있는 주말농장에서 색다른..
 ‘아이돌보기 서비스’ 호응
 ‘무용지물’ 소화기… 불나면..
 미선나무 꽃 향기에 취해보세..
 "내일을 희망으로"
 
| 감동뉴스
 옥천교육지원청 진로체험지원..
 옥천군, 농업인 안전보험 지원..
 충주박물관, '2020 유아문화예..
 충북선관위, 18세 새내기 유권..
 충북 중부4군 ‘공유도시’ 패..
 진천군, 우한교민 받아준 이천..
 충주시, 임산부에 48만원 상당..
 청주대 재정난에 차천수 총장,..
 영동군·한전 전선 지중화 박..
 송기섭 진천군수 "우한교민 안..
 
| 깜짝뉴스
 공영홈쇼핑 마스크 불합리 서..
 충북도, 대구·경북 다녀온지 ..
 청주시, 신천지 교인 4598명 ..
 농협‧우체국, '시민 마..
 임호선 전 경찰청 차장 충북 ..
 충주의료원 응급실 폐쇄 조치,..
 충북, 코로나19 환자 접촉자 4..
 민주당 21대 충북 총선 주자 ..
 정신 나간 청주권 병원들 진료..
 충주시, 코로나19 발생에 따른..
 
뉴스기사 바로가기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보은/옥천/영동  | 세종  | 핫이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명 : 중부광역신문 | · 대표자 : 성범모 | · 사업자번호 : 303-81-53536
· 본사 : 충북 청주시 상당구 꽃산서로 8번길 94 TEL : 043-221-3314,3317 FAX : 043-221-3319
Copyright 2009 중부광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중부광역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