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이동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2020.02.28 (금요일)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세종 | 보은/옥천/영동 | 핫이슈 | 
  전체기사
  정치
  경제
토론장
정치/경제 포토
뉴스홈 > 정치/경제 > 정치 기사목록  
충북 지역내총생산 65조3000억…부강면, 세종시 편입에도 증가
[중부광역신문  2019-09-10 오전 9:54:00 ]
충북의 지역내총생산(GRDP)이 일부 지역이 세종시로 편입됐어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충북도에 따르면 통계청은 최근 기준연도를 2010년에서 2015년으로 변경하고, 세종시 신규 편재(17개 시·도) 등을 반영한 지역 소득통계를 확정 발표했다.

발표한 자료를 보면 2017년 충북 GRDP는 65조3000억원이다. 개편 전 61조3000억원보다 4조원 증가했다. 

충북은 2012년 청주시 부강면이 세종시로 편입돼 1조원 정도의 GRDP가 빠져나갔어도 개편 전보다 상승했다. 도는 충북 경제가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2017년 충북의 경제성장률은 6.12%로 경기도 6.59%에 이어 전국 2위를 기록했다.

2015년 6.97%(전국 3위), 2016년 5.78%(전국 2위) 등 지속해서 고공 행진을 하고 있다.

충북의 GRDP 지출요소별 구조는 기업이 40.7%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민간 38.2%, 정부 18.7%, 순이출 2.4% 등의 순이다. 

경제 활동별 구조는 제조업 비중이 43.8%로 가장 높았다. 2018년 도내 제조업체 수는 2010년보다 2996개 업체가 증가한 1만30개로 조사됐다.

충북도 관계자는 "충북 GRDP 일부가 세종시에 편입됐지만 높은 경제성장에 따라 경제 비중은 크게 변동이 없다"며 "올해 말 발표될 2018년 GRDP는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충북 농작물 418㏊ 태풍 '링링' 피해…17일까지 조사 진행
  충북도, 오송 연결선 대안 마련 용역…충북선 철도 저속화 우려
 정치 기사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 가장 많이 본 뉴스
 어머니 친구에 자위행위 영상 ..
 공무원과 이장들의 ‘1박2일’
 음성 태생국가산업단지 실현 ..
 인삼영농조합 저온저장고 준공
 송산 임대주택단지 추진 설명..
 색깔있는 주말농장에서 색다른..
 ‘아이돌보기 서비스’ 호응
 ‘무용지물’ 소화기… 불나면..
 미선나무 꽃 향기에 취해보세..
 "내일을 희망으로"
 
| 감동뉴스
 옥천교육지원청 진로체험지원..
 옥천군, 농업인 안전보험 지원..
 충주박물관, '2020 유아문화예..
 충북선관위, 18세 새내기 유권..
 충북 중부4군 ‘공유도시’ 패..
 진천군, 우한교민 받아준 이천..
 충주시, 임산부에 48만원 상당..
 청주대 재정난에 차천수 총장,..
 영동군·한전 전선 지중화 박..
 송기섭 진천군수 "우한교민 안..
 
| 깜짝뉴스
 공영홈쇼핑 마스크 불합리 서..
 충북도, 대구·경북 다녀온지 ..
 청주시, 신천지 교인 4598명 ..
 농협‧우체국, '시민 마..
 임호선 전 경찰청 차장 충북 ..
 충주의료원 응급실 폐쇄 조치,..
 충북, 코로나19 환자 접촉자 4..
 민주당 21대 충북 총선 주자 ..
 정신 나간 청주권 병원들 진료..
 충주시, 코로나19 발생에 따른..
 
뉴스기사 바로가기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보은/옥천/영동  | 세종  | 핫이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명 : 중부광역신문 | · 대표자 : 성범모 | · 사업자번호 : 303-81-53536
· 본사 : 충북 청주시 상당구 꽃산서로 8번길 94 TEL : 043-221-3314,3317 FAX : 043-221-3319
Copyright 2009 중부광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중부광역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