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이동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2019.12.08 (일요일)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세종 | 보은/옥천/영동 | 핫이슈 | 
  전체기사
  문화
  기타
  열린마당
  특집
  화제기업
  경제
  정치
  지역
토론장
청주 포토
뉴스홈 > 청주 > 지역 기사목록  
충북시민단체 "청주 도시공원 거버넌스 논의·결정 환영"
"거버넌스 통해 구룡공원 등 최대한 보전" 평가
[중부광역신문  2019-11-19 오후 5:34:00 ]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9일 "청주 도시공원 거버넌스 논의와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성명을 통해 "전날 '청주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난개발대책 거버넌스'(이하 거버넌스)가 마지막 회의를 열고, 3개월간의 활동을 마쳤다"며 "당초 청주시가 전체 공원 68곳 중 25곳을 보전하기로 한 것에서 나아가 33곳을 보전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평했다. 

이어 "거버넌스는 구룡공원 1구역 전체면적의 13%, 1구역과 2구역을 합한 전체면적의 5%만을 민간개발하고 나머지 토지는 사업자와 시가 매입하기로 결정됐다"며 "5% 개발 추진이 아쉽다고 볼 수도 있으나 거버넌스라는 방식을 통하지 않았다면 이 조차도 얻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이 단체는 "거버넌스가 합의한 내용을 청주시가 잘 이행하고 점검하는 과정이 남았다"며 "이번 거버넌스의 과정과 결과를 거울삼아 청주시의 수많은 갈등이 보다 좋은 모습으로 해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거버넌스는 지난 18일 10차 전체회의를 열고, 3개월간의 활동 성과를 발표했다.

민·관 전문위원 15명으로 구성된 거버넌스는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68곳 중 33곳을 시비 4420억원으로 매입하는 방안을 도출했다. 

가장 첨예한 논쟁이었던 구룡공원 1구역은 '1지구 개발, 2지구 보전'으로 최종 합의됐다. 사업 제안자는 원칙적으로 1구역 전체 토지를 매입하기로 했다. 부족한 부분은 시가 지주협약 방식을 통해 순차 매입할 예정이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청주시·폴란드 브로츠와프시, 우호교류 의향서 체결
  사업시행계획인가 청주 사직3구역 해제실무위에 '시선집중'
 지역 기사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 가장 많이 본 뉴스
 어머니 친구에 자위행위 영상 ..
 공무원과 이장들의 ‘1박2일’
 음성 태생국가산업단지 실현 ..
 인삼영농조합 저온저장고 준공
 송산 임대주택단지 추진 설명..
 색깔있는 주말농장에서 색다른..
 ‘아이돌보기 서비스’ 호응
 ‘무용지물’ 소화기… 불나면..
 미선나무 꽃 향기에 취해보세..
 "내일을 희망으로"
 
| 감동뉴스
 변재일 의원 "내수읍, 국토부 ..
 충주시, 동충주산단 기공식·..
 ‘인물 향기 한가득’…‘인향..
 “옥천여행, 한 권에” 옥천여..
 영동 난계국악단 토요상설공연..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 365일..
 증평군 공모사업 두각…올해 2..
 충북 4개 마을 농업환경 개선 ..
 독서광 '김득신' 주제 특별 서..
 보은군보건소 '보건진료소 건..
 
| 깜짝뉴스
 충북 구직자 울리는 ‘워크넷..
 충북도, 부조리 신고 제도 강..
 청주 오창 후기리 소각장 감사..
 충북 중부 4군 상생·발전 '착..
 충북형 농가 기본소득 보장제 ..
 음성LNG발전소반대위 “일부 ..
 충북,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
 청주 가마주택조합 비대위 "조..
 충북도교육청 부패방지 평가 '..
 음성군, 상·하수도 사용료 체..
 
뉴스기사 바로가기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보은/옥천/영동  | 세종  | 핫이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명 : 중부광역신문 | · 대표자 : 성범모 | · 사업자번호 : 303-81-53536
· 본사 : 충북 청주시 상당구 꽃산서로 8번길 94 TEL : 043-221-3314,3317 FAX : 043-221-3319
Copyright 2009 중부광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중부광역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