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이동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2020.01.24 (금요일)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세종 | 보은/옥천/영동 | 핫이슈 | 
  전체기사
  사회
토론장
사회 포토
뉴스홈 > 사회 > 사회 기사목록  
충북 구직자 울리는 ‘워크넷’ 구인광고…청주시 고용지원센터 등 ‘위험수위’
김모씨, “오전 9시∼오후 6시 주 5일 근무에 월급 200만원 준다더니….”
거짓구인광고, 무분별 알선 행위 등 구직자 신뢰 추락 특단의 대책 시급
구직자 희망 직종 무시 취업알선 남발…‘공무원 실적 올리기’ 의혹 봇물
고용노동부, “구인 원하는 기업 신청 시 확인 충족 못해” 구태행정 눈총
[중부광역신문  2019-12-04 오전 10:47:00 ]

취업난에 허덕이는 청년들의 구직 활동이 사회적 문제로 제기되고 있지만 구인구직을 알선하는 고용노동부 고용안정 정보망시스템 워크넷’, 지역 고용지원센터 등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나 구직자들을 두 번 울리는 심각한 문제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 사례로, 증평군에 거주하는 김 모씨(27)워크넷의 채용정보 시스템을 통해 충북도내 소재 기업들 취업 지원에 나섰지만 서류 전형 합격 후 면접을 위해 방문한 기업에서는 워크넷에 공개된 근로 조건과 다른 내용을 제안하고 있어 취직을 포기했다.

김 모씨는 구인 조건에는 오전 9오후 6시 주 5일 근무에 월급 200만 원을 표기하고 있었지만 실제 방문한 기업들에서는 근로기준법에 어긋난 하루 12시간씩 주 6일 근무할 것을 요구하거나 ‘1년이 지나면 월급 200만원을 주겠다’, ‘야간 근무를 해야 하지만 야근 수당은 줄 수 없다등 워크넷 내용과 전혀 다른 조건을 제시했다.”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처럼 워크넷에서는 구직자들이 혹할 조건들을 내세우나 실상은 근로시간급여 등 전혀 다른 조건을 제시하는 기업들이 횡행하고 있다.

, 이 사안들이 위법이라는 것을 모르는 구직자들은 취업의 벽을 느낄 뿐, 신고로 이어지지 않아 문제다.

직업안정법34조에 따르면 18192830조 또는 제33조에 따른 직업소개사업, 근로자 모집 또는 근로자공급사업을 하는 자나 이에 종사하는 사람은 거짓 구인광고를 하거나 거짓 구인조건을 제시해서는 아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또한, ‘채용절차법4조에서 구인자는 정당한 사유 없이 채용광고의 내용을 구직자에게 불리하게 변경하여서는 아니 된다. 구인자는 구직자를 채용한 후에 정당한 사유 없이 채용광고에서 제시한 근로조건을 구직자에게 불리하게 변경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돼 있다.

이에 해당하는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외에도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고용지원센터가 구직자들이 취업 등록 시 작성하는 희망 직종과 무관한 직종을 무차별적으로 알선에 나서고 있어 비난을 받고 있다.

김 모씨는 청주시 고용지원센터에 등록을 했지만 희망 직종과 무관한 생산직 알선 문자만 올 뿐 연락 온 적이 없다.”, “오히려 등록하지도 않은 괴산군 고용지원센터에서 희망 직종에 따른 연락이 오고 있다.”라고 문제를 지적했다.

이와 비슷한 사례는 다른 청년 구직자들로부터 문제 제기돼 공무원들이 구직자들 취업 연계를 하게 되면 실적이 올라가기에 마구잡이 취업 알선에 나서고 있다는 등 의혹으로 번지고 있다.

이와 관련,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구인을 원하는 기업들로부터 신청을 받을 시에 확인 등 절차를 거치나 100% 확인을 하지 못해 그런 사례들이 나타날 수 있다.”, “구인 조건을 변경하는 것은 직업안정법, 채용절차법 등에 허위 구인 사항을 명시하고 있어 신고가 되면 처벌을 받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그리고 지자체 운영 고용지원센터의 무분별한 직업 알선 행태에 대해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알선하면 한 건당 실적이 돼 그럴 가능성도 있다.”, “구직자 의사가 중요하기에 지자체의 고용지원센터가 그런 방법으로 해서는 구직으로 이어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라고 말했다. /성기욱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도박장 운영·사기도박' 충북 소방공무원 중징계
  생후 21개월 의붓딸 폭행 20대, 징역 1년 6개월
 사회 기사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 가장 많이 본 뉴스
 어머니 친구에 자위행위 영상 ..
 공무원과 이장들의 ‘1박2일’
 음성 태생국가산업단지 실현 ..
 인삼영농조합 저온저장고 준공
 송산 임대주택단지 추진 설명..
 색깔있는 주말농장에서 색다른..
 ‘아이돌보기 서비스’ 호응
 ‘무용지물’ 소화기… 불나면..
 미선나무 꽃 향기에 취해보세..
 "내일을 희망으로"
 
| 감동뉴스
 옥천군 명절맞이 ‘인구늘리기..
 청주시, 치매 환자 및 실종 위..
 괴산군 설 명절 종합대책 추진
 충북도, 지역 국회의원과 공조..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중..
 충북도, 사전컨설팅감사 운영 ..
 '동계 스포츠 불모지' 청주시 ..
 조병옥 음성군수, 경자년 새해..
 조길형 시장, 주덕읍서 ‘주민..
 청주시, 47개 노인복지사업에 ..
 
| 깜짝뉴스
 LH충북본부 물품 구매 수의계..
 충북토론위, 제21대 국회의원..
 충북도 설 명절 국회의원 선거..
 마이스터고 학생 11명 취업 하..
 ‘택시 전액관리제 반대’ 청..
 충북, 21대 총선 출마하려고 ..
 법원 "침출수 유출한 폐기물업..
 경찰관 추돌해 숨지게 한 전 ..
 '단톡방 성희롱' 청주교대 남..
 청주시, 국제댄스스포츠대회·..
 
뉴스기사 바로가기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보은/옥천/영동  | 세종  | 핫이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명 : 중부광역신문 | · 대표자 : 성범모 | · 사업자번호 : 303-81-53536
· 본사 : 충북 청주시 상당구 꽃산서로 8번길 94 TEL : 043-221-3314,3317 FAX : 043-221-3319
Copyright 2009 중부광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중부광역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