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이동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2020.01.18 (토요일)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세종 | 보은/옥천/영동 | 핫이슈 | 
  전체기사
  단양
  제천
  충주
토론장
충주/제천/단양 포토
뉴스홈 > 충주/제천/단양 > 충주 기사목록  
충주시, 상수도 주부 검침원들의 대화···처우 개선 위해
검침원들, 내년부터 새로운 근무 조건 적용 받아
[중부광역신문  2019-12-05 오후 5:13:00 ]

충북 충주시가 내년부터 상수도 주부 검침원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오는 12일 주부 검침원들과의 대화 시간을 갖는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상수도 주부 검침원들의 근로 조건 개선을 위한 의견을 수렴하고자 대화 시간을 마련했다.

앞서 지난 3일 충주시의회 조중근(·충주 사) 의원은 제240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주부 검침원 23명이 최저 임금에도 미치지 못하는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며 개선을 요구한 바 있다.

당시 조 의원은 현재 충주시 소속 주부 검침원들의 보수는 지난 6년 동안 동결된 금액인 데다 청주시 950, 제천시 850~1310원보다 현저히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충주시 소속 주부 검침원은 상수도 계량기 1개 검침을 할 때마다 읍면지역은 850, 시내 지역은 750원의 보수를 받는다. 매월 교통비 5만원과 중식비 56000원도 지원받고 있다.

이에 시는 주부 검침원들과의 대화를 통해 청주시나 제천시 수준으로 처우를 개선할 방침이다.

충주시 관계자는 그동안 검침 단가에 공무원 임금이나 물가 인상률이 방영되지 않았다이번 대화 시간을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근무 조건을 개선, 내년부터 새로운 근무 조건을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시 소속 주부 검침원들은 매월 1~15일 상수도 수용가의 계량기 검침과 고지서를 배부하며, 검침 실적에 따라 140~200만원 정도의 보수를 받고 있다./장천식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충주시, 충주시건강복지타운 준공···건강‧복지 서비스 향상 기대
  대한노인회충주시지회, ‘9988행복나누미 사업’ 우수기관 선정
 충주 기사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 가장 많이 본 뉴스
 어머니 친구에 자위행위 영상 ..
 공무원과 이장들의 ‘1박2일’
 음성 태생국가산업단지 실현 ..
 인삼영농조합 저온저장고 준공
 송산 임대주택단지 추진 설명..
 색깔있는 주말농장에서 색다른..
 ‘아이돌보기 서비스’ 호응
 ‘무용지물’ 소화기… 불나면..
 미선나무 꽃 향기에 취해보세..
 "내일을 희망으로"
 
| 감동뉴스
 충북도, 지역 국회의원과 공조..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중..
 충북도, 사전컨설팅감사 운영 ..
 '동계 스포츠 불모지' 청주시 ..
 조병옥 음성군수, 경자년 새해..
 조길형 시장, 주덕읍서 ‘주민..
 청주시, 47개 노인복지사업에 ..
 진천군, 인구증가율 비수도권 ..
 옥천군, 2020년부터 노인 성인..
 청주동물원, 반달가슴곰·호랑..
 
| 깜짝뉴스
 ‘택시 전액관리제 반대’ 청..
 충북, 21대 총선 출마하려고 ..
 법원 "침출수 유출한 폐기물업..
 경찰관 추돌해 숨지게 한 전 ..
 '단톡방 성희롱' 청주교대 남..
 청주시, 국제댄스스포츠대회·..
 충북교육청, 미래형 SW교육 환..
 ‘행정 편의주의’ 물든 진천..
 청주시 택시 전액관리제 혼란 ..
 ‘충북이 노동부 불시점검 1순..
 
뉴스기사 바로가기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보은/옥천/영동  | 세종  | 핫이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명 : 중부광역신문 | · 대표자 : 성범모 | · 사업자번호 : 303-81-53536
· 본사 : 충북 청주시 상당구 꽃산서로 8번길 94 TEL : 043-221-3314,3317 FAX : 043-221-3319
Copyright 2009 중부광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중부광역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