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이동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2020.04.05 (일요일)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세종 | 보은/옥천/영동 | 핫이슈 | 
  전체기사
  영동
  옥천
  보은
토론장
보은/옥천/영동 포토
뉴스홈 > 보은/옥천/영동 > 영동 기사목록  
영동군·한전 전선 지중화 박차
[중부광역신문  2020-02-05 오전 9:18:00 ]
충북 영동군이 한국전력공사(한전)와 손잡고 중심 시가지의 얽히고 설킨 전선 거미줄들을 걷어낸다.

군은 이를 위해 5일 오전 영동군청 상황실에서 한전과 영동읍 특화 거리와 피난민 거리의 전선지중화 사업이행 협약식을 했다.

협약식은 영동군과 한국전력공사가 네 번째 체결하는 것으로 효율적이고 원활한 가공 배전선로의 지중화 공사를 위해서다. 

이번 사업으로 영동읍 계산리 특산물 판매 구간과 건어물 재래시장 구간의 난립한 전신주와 공중선 등을 지중화한다. 

세부적으로는 영동읍 엘림전기~태일상가 노선의 계산리 특화 거리 0.6km 구간과 경북상회~산림조합 노선 중앙시장 주변 0.7km 구간이 사업대상지다.

이 구간은 영동의 중심이면서도 전봇대와 전선이 뒤엉켜 미관을 해치고 안전사고 위험도 높았다. 
  
총사업비는 58억 원이며, 영동군과 한전, 통신사업자가 사업비의 50%씩을 분담해 내년 상반기 내 완공 예정이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지중화 공사로 발생하는 소음과 진동이 군민들에게 다소 불편할 수 있지만 꼭 필요한 사업임을 고려해 넓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군은 2013년부터 영동읍 영동 1교~소화의원 0.4km 구간과 영동읍 이원 리버빌아파트~미주맨션까지 2.05㎞ 구간의 전선을 지중화해 군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현재는 중앙지구대~소화의원 노선 0.6km 구간, 문화원~세무서 인근 노선 0.6km 구간, 이수초등학교~구교사거리~군청 오거리 노선 0.7km에 전선 지중화 사업을 추진 중이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관광 활성화 머리맞댄 영동·금산·무주 3군, 관광객 유치 성과
  "신종 코로나 환자가?" 영동군 유언비어 강력 대응
 영동 기사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 가장 많이 본 뉴스
 어머니 친구에 자위행위 영상 ..
 공무원과 이장들의 ‘1박2일’
 음성 태생국가산업단지 실현 ..
 인삼영농조합 저온저장고 준공
 송산 임대주택단지 추진 설명..
 색깔있는 주말농장에서 색다른..
 ‘아이돌보기 서비스’ 호응
 ‘무용지물’ 소화기… 불나면..
 미선나무 꽃 향기에 취해보세..
 "내일을 희망으로"
 
| 감동뉴스
 전국농어촌군수협, 코로나19 ..
 보은 탄부면 자원봉사회 "매운..
 영동군, 코로나19 예방 손 소..
 보은 남녀의용소방대, 코로나1..
 "함께하면 극복할 수 있습니다..
 중국 헤이룽장성, 자매결연 충..
 '농가 시름 던다' 충북교육청 ..
 보은, 코로나19 농촌일손돕기..
 충북농기원, 청년농업인 육성 ..
 충북농협, 의료기관 3곳에 홍..
 
| 깜짝뉴스
 ‘코로나’에 묶인 유권자…충..
 (종합)충주 30대 신천지 신도 ..
 11명 확진 괴산 오가리 주민들..
 김수민 의원 ‘셀프 제명’ 무..
 충주 장애인 시설 2곳 자발적 ..
 이낙연, 충북 중부3군 임호선 ..
 (종합)청주, 콜센터 10곳 긴급..
 마개빠진 청주시의원 보건소 ..
 중부광역신문 4.15총선 충북 ..
 '반려동물 인구1000만 명'··..
 
뉴스기사 바로가기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보은/옥천/영동  | 세종  | 핫이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명 : 중부광역신문 | · 대표자 : 성범모 | · 사업자번호 : 303-81-53536
· 본사 : 충북 청주시 상당구 꽃산서로 8번길 94 TEL : 043-221-3314,3317 FAX : 043-221-3319
Copyright 2009 중부광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중부광역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