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이동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2020.04.05 (일요일)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세종 | 보은/옥천/영동 | 핫이슈 | 
  전체기사
  특집
  경제
  긴급점검
  생활
토론장
교육/문화 포토
뉴스홈 > 교육/문화 > 생활  기사목록  
옥천교육지원청 진로체험지원센터 연장 계약 체결
[중부광역신문  2020-02-26 오후 2:48:00 ]

충청북도옥천교육지원청(교육장 김일환)26일 학생들의 진로탐색 활동을 지원하는 옥천진로체험지원센터(충북도립대학교 산학협력단)와 위·수탁 계약을 체결했다.

옥천진로체험지원센터는 20192월 진로체험지원센터 민간위탁사업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돼 그해 31일 옥천교육지원청과 계약을 체결했다.

매년 종합성과평가를 통해 최대 3(최초 계약연도 포함)까지 연장이 가능하다.

옥천진로체험지원센터는 꿈길(진로체험지원전산망) 시스템 운영, 학생의 흥미와 소질을 고려한 우수한 진로체험처 발굴, 학교와 진로체험처 간 매칭, 학교로 찾아가는 진로체험프로그램, 체험프로그램의 질 제고 및 운영, 지역사회 연계 진로체험 등 학생들의 진로설계능력을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지난해는 플로리스트과정, 바리스타과정, 학과연계체험, 지역연계 진로체험( 진로스쿨, 지용제 및 충북산업과학고등학교 축제 연계 진로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학생들의 진로체험을 지원했다.

더불어, 올해는 진로체험 프로그램의 내실화를 위해 체험처를 직업군과 학교급에 맞게 체계화하고 체험처의 질 관리 및 홍보를 위해 더 많은 관심을 가질 것이다.

김일환 교육장은 옥천진로체험지원센터는 학생들이 다양한 진로체험을 통해 자신의 소질과 적성에 적합한 진로를 설계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길 바라며 옥천교육지원청도 지역사회와 협업해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하겠다.” 고 전했다./손미연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충북도립대, 개강 1주 더 연기…3월16일로
  진천교육지원청 코로나 19 대비 학교방역단 구성 학교 지원
 생활  기사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 가장 많이 본 뉴스
 어머니 친구에 자위행위 영상 ..
 공무원과 이장들의 ‘1박2일’
 음성 태생국가산업단지 실현 ..
 인삼영농조합 저온저장고 준공
 송산 임대주택단지 추진 설명..
 색깔있는 주말농장에서 색다른..
 ‘아이돌보기 서비스’ 호응
 ‘무용지물’ 소화기… 불나면..
 미선나무 꽃 향기에 취해보세..
 "내일을 희망으로"
 
| 감동뉴스
 전국농어촌군수협, 코로나19 ..
 보은 탄부면 자원봉사회 "매운..
 영동군, 코로나19 예방 손 소..
 보은 남녀의용소방대, 코로나1..
 "함께하면 극복할 수 있습니다..
 중국 헤이룽장성, 자매결연 충..
 '농가 시름 던다' 충북교육청 ..
 보은, 코로나19 농촌일손돕기..
 충북농기원, 청년농업인 육성 ..
 충북농협, 의료기관 3곳에 홍..
 
| 깜짝뉴스
 ‘코로나’에 묶인 유권자…충..
 (종합)충주 30대 신천지 신도 ..
 11명 확진 괴산 오가리 주민들..
 김수민 의원 ‘셀프 제명’ 무..
 충주 장애인 시설 2곳 자발적 ..
 이낙연, 충북 중부3군 임호선 ..
 (종합)청주, 콜센터 10곳 긴급..
 마개빠진 청주시의원 보건소 ..
 중부광역신문 4.15총선 충북 ..
 '반려동물 인구1000만 명'··..
 
뉴스기사 바로가기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보은/옥천/영동  | 세종  | 핫이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명 : 중부광역신문 | · 대표자 : 성범모 | · 사업자번호 : 303-81-53536
· 본사 : 충북 청주시 상당구 꽃산서로 8번길 94 TEL : 043-221-3314,3317 FAX : 043-221-3319
Copyright 2009 중부광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중부광역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