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이동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2019.06.26 (수요일)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세종 | 보은/옥천/영동 | 핫이슈 | 
  전체기사
  정치
  경제
토론장
정치/경제 포토
뉴스홈 > 정치/경제 > 정치 기사목록  
충북도교육청 청주 평준화고 합격자발표…41명 탈락
[중부광역신문  2019-01-11 오후 4:17:00 ]
충북도교육청이 2019학년도 청주시 평준화 고등학교 입학전형 합격자를 11일 발표했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2019학년도 청주시 평준화 고등학교 입학전형 대상자 5073명 중 5032명(정원 외 합격 20명 포함)이 합격하고 41명이 탈락했다.

전년도 입학전형에서 5089명이 지원해 4900명(정원 외 합격 24명 포함)이 합격하고 189명이 탈락한 것과 비교하면 탈락자가 눈에 띄게 감소한 것이다.

평준화고 전형 대상자에는 청주외고 등 국제고, 자사고 합격자 213명을 제외했다.

청주시 평준화 고등학교 합격 여부는 소속 중학교나 충북 고등학교 입학전형 포털을 통해 이날 오후 2시부터 공개한다. 

청주시 평준화 고등학교 합격자에 대한 학교 배정은 23일 도교육청 사랑관에서 학부모, 교육청 관계자, 교원 등이 참관해 전산 추첨으로 진행한다.

배정 결과는 25일 오후 2시에 소속 중학교나 충북 고등학교 입학전형 포털을 통해 발표한다. 

배정은 전년도와 같이 성적을 4개 군(상위 10%, 중상위 40%, 중하위 40%, 하위 10%)으로 나눠 진행한다. 

전형에서 탈락한 학생들은 정원이 미달한 고등학교에서 진행하는 추가모집에 지원할 수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도내 고등학교 입학 정원 관리를 통해 청주시 평준화 고등학교 전형에서 탈락한 학생들이 미달한 비평준화 지역의 일반고나 특성화고에 추가 지원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비평준화 지역의 일반고 추가모집은 14~15일이고, 특성화고 추가모집은 21~22일이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옥천군, 농작물 야생동물 피해 보상금 지원
  음성군의회 새해 첫 의원간담회 개최
 정치 기사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 가장 많이 본 뉴스
 어머니 친구에 자위행위 영상 ..
 공무원과 이장들의 ‘1박2일’
 음성 태생국가산업단지 실현 ..
 인삼영농조합 저온저장고 준공
 송산 임대주택단지 추진 설명..
 색깔있는 주말농장에서 색다른..
 ‘아이돌보기 서비스’ 호응
 ‘무용지물’ 소화기… 불나면..
 "내일을 희망으로"
 미선나무 꽃 향기에 취해보세..
 
| 감동뉴스
 진천군의회 윤리·행동강령 조..
 충북도민체전 성황리 폐막…청..
 충북도 ‘2019 전국 지방자치..
 충북 치과·치위생사 봉사단 5..
 충북경자청·우즈베키스탄 우..
 (종합) 청주 가드닝페스티벌 ..
 청주시, 규제개혁 우수 아이디..
 옥천군 ‘청년 전월세 대출금 ..
 충주 복싱 유망주들, 전국소년..
 [인터뷰] ‘이화준’ 청주농협..
 
| 깜짝뉴스
 (종합)민주당 충주지역위원장 ..
 청주공예비엔날레 28일 첨단문..
 청주 운천주공 재건축 주민의..
 자동차부품 제조기업 '한국기..
 김재종 옥천군수 “읍·면장 ..
 이수완 도의원 "혁신도시 내 ..
 충북도의회 '미세먼지 특위' ..
 '고유정 의붓아들 돌연사' 경..
 청주시, 회계감사팀서 보조금..
 15세 소녀 성매매 강요하고 대..
 
뉴스기사 바로가기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보은/옥천/영동  | 세종  | 핫이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명 : 중부광역신문 | · 대표자 : 성범모 | · 사업자번호 : 303-81-53536
· 본사 : 충북 청주시 상당구 꽃산서로 8번길 94 TEL : 043-221-3314,3317 FAX : 043-221-3319
Copyright 2009 중부광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중부광역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