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이동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2019.12.14 (토요일)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세종 | 보은/옥천/영동 | 핫이슈 | 
  전체기사
  정치
  경제
토론장
정치/경제 포토
뉴스홈 > 정치/경제 > 정치 기사목록  
이시종 지사 "충북 제조업 발전 계획 수립하라" 주문
[중부광역신문  2019-06-24 오후 6:15:00 ]
이시종 충북지사는 24일 "충북 제조업을 강화하고 발전시킬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라"고 지시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도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경기도 안산시에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선포식'을 통해 제조업을 강조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동안 제조업 위주로 투자 유치를 하고 일자리를 창출해 전국에서 제조업 비중이 가장 높은 충북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충북의 제조업 르네상스 시대를 연다는 목표를 가지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주 여건부터 일자리 양성까지 여러 가지 문제를 검토해 대한민국뿐 아니라 세계에서도 제조업이 가장 튼튼한 지역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명문고 육성과 관련해선 "도교육청이 교육부에 고교 입학의 제한적인 전국 공모를 건의한 것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이 조기에 개정돼 도내 우수인재 유출을 막고, 외부 인재를 도내로 유입할 수 있도록 역량을 모아 달라"고 했다.

충북도와 도교육청은 명문고 육성을 위해 고교 입학 특례 제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도내로 이전한 기관·기업의 직원 자녀들이 현재 다니고 있는 중학교 소재지와 관계없이 충북 지역 고교로 입학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81조 개정에 나섰다. 

이 지사는 충북대·청주 오창산단 강소특구 지정과 오창 지식산업복합센터 유치와 관련한 후속 조치 마련에도 최선을 다해달라고 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이수완 도의원 "혁신도시 내 세무지서 설치에 충북도 적극 나서야"
  ‘미래 100년 먹거리 개발’ 보은군, 스마트팜 견학
 정치 기사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 가장 많이 본 뉴스
 어머니 친구에 자위행위 영상 ..
 공무원과 이장들의 ‘1박2일’
 음성 태생국가산업단지 실현 ..
 인삼영농조합 저온저장고 준공
 송산 임대주택단지 추진 설명..
 색깔있는 주말농장에서 색다른..
 ‘아이돌보기 서비스’ 호응
 ‘무용지물’ 소화기… 불나면..
 미선나무 꽃 향기에 취해보세..
 "내일을 희망으로"
 
| 감동뉴스
 충북 도정 사상 첫 국비 6조원..
 영동 포도·와인산업특구, 중..
 변재일 의원 "내수읍, 국토부 ..
 충주시, 동충주산단 기공식·..
 ‘인물 향기 한가득’…‘인향..
 “옥천여행, 한 권에” 옥천여..
 영동 난계국악단 토요상설공연..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 365일..
 증평군 공모사업 두각…올해 2..
 충북 4개 마을 농업환경 개선 ..
 
| 깜짝뉴스
 충북 주요 현안 정부예산 확보..
 음성군 발생 30여톤 폐기물, ..
 중부내륙고속도로 도로 안내 ..
 마사지업소 여직원 성폭행-편..
 세종시가 국가균형발전 이끌 ..
 충북 구직자 울리는 ‘워크넷..
 충북도, 부조리 신고 제도 강..
 청주 오창 후기리 소각장 감사..
 충북 중부 4군 상생·발전 '착..
 충북형 농가 기본소득 보장제 ..
 
뉴스기사 바로가기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보은/옥천/영동  | 세종  | 핫이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명 : 중부광역신문 | · 대표자 : 성범모 | · 사업자번호 : 303-81-53536
· 본사 : 충북 청주시 상당구 꽃산서로 8번길 94 TEL : 043-221-3314,3317 FAX : 043-221-3319
Copyright 2009 중부광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중부광역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