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이동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2019.06.19 (수요일)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세종 | 보은/옥천/영동 | 핫이슈 | 
  전체기사
  사회
토론장
사회 포토
뉴스홈 > 사회 > 사회 기사목록  
충북 출신 독립운동가 최명수·권재학 선생 '대한민국' 국적 취득
[중부광역신문  2019-02-27 오전 9:41:00 ]
 출신 독립운동가 2명이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했다.

법무부는 27일 대회의실에서 일제강점기 국내·외에서 항일 독립운동을 한 독립유공자 19명의 후손에게 대한민국 국적 증서를 수여했다.

이 가운데에는 충북 청주 출신 최명수(崔明洙·1881~1951) 선생과 음성 출신 권재학(權在學·1879~1938) 선생 등 2명이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했다.

두 독립운동가의 국적은 지금까지 각각 중국과 러시아였다.

최명수 선생은 1910년 일제에 한국이 강점되자 만주로 망명해 이시영·김동삼 선생과 함께 경학사(耕學社)와 부민단(扶民團)을 조직해 재만한인의 경제적 지위 향상에 노력하고 독립운동기지 건설에 참여했다. 

1928년 국민부(國民府) 간부에 임명돼 무장항일투쟁을 계속했고, 상하이에서 활동하다 1935년 일제에 붙잡혀 2년6개월의 옥고를 치렀다.정부는 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 

권재학 선생은 1919년 4월1일 음성 소이면 한천 장날에 독립만세운동을 주도하다 일본 경찰에 붙잡혔다. 같은 해 10월 징역 1년형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렀다.정부는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했다. 

선생의 외증손인 김넬랴씨는 "사할린으로 강제 징용을 당한 외할아버지는 탄광에서 일을 하며 고향에 돌아가길 학수고대했다"라며 "(외할아버지께서)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해 매우 기쁘고 영광으로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법무부는 2006년부터 13회에 걸쳐 모두 326명의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국적증서를 수여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한창섭 충북도 행정부지사, 국가안전대진단 현장 안전점검
  충북교육청, ‘단골민원 미리보기’로 학부모 불편 해소 나서
 사회 기사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 가장 많이 본 뉴스
 어머니 친구에 자위행위 영상 ..
 공무원과 이장들의 ‘1박2일’
 음성 태생국가산업단지 실현 ..
 인삼영농조합 저온저장고 준공
 송산 임대주택단지 추진 설명..
 색깔있는 주말농장에서 색다른..
 ‘아이돌보기 서비스’ 호응
 ‘무용지물’ 소화기… 불나면..
 "내일을 희망으로"
 미선나무 꽃 향기에 취해보세..
 
| 감동뉴스
 진천군의회 윤리·행동강령 조..
 충북도민체전 성황리 폐막…청..
 충북도 ‘2019 전국 지방자치..
 충북 치과·치위생사 봉사단 5..
 충북경자청·우즈베키스탄 우..
 (종합) 청주 가드닝페스티벌 ..
 청주시, 규제개혁 우수 아이디..
 옥천군 ‘청년 전월세 대출금 ..
 충주 복싱 유망주들, 전국소년..
 [인터뷰] ‘이화준’ 청주농협..
 
| 깜짝뉴스
 청주시, 회계감사팀서 보조금..
 15세 소녀 성매매 강요하고 대..
 장마철 앞두고 충북도 '긴장'..
 '농지법 위반 혐의' 박정희 청..
 직무 관련자 돈 갚지 않은 청..
 충북 곳곳서 환경 분쟁 몸살…..
 송기섭 진천군수 "중부 4군 공..
 적자 예견되는 청주시 동부창..
 청주시 동부창고 리모델링 공..
 청주시 옛 연초제조창 재생 사..
 
뉴스기사 바로가기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보은/옥천/영동  | 세종  | 핫이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명 : 중부광역신문 | · 대표자 : 성범모 | · 사업자번호 : 303-81-53536
· 본사 : 충북 청주시 상당구 꽃산서로 8번길 94 TEL : 043-221-3314,3317 FAX : 043-221-3319
Copyright 2009 중부광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중부광역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