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이동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2019.12.08 (일요일)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세종 | 보은/옥천/영동 | 핫이슈 | 
  전체기사
  사회
토론장
사회 포토
뉴스홈 > 사회 > 사회 기사목록  
청주공예비엔날레 첫 초대국가의 날 행사 ‘성황’
중국현대미술 4대 천왕 위에민쥔‧팡리쥔 아트토크 등
[중부광역신문  2019-10-09 오전 11:00:00 ]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가 준비한 특별한 즐거움, 초대국가의 날 행사가 첫날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충북 청주시와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한범덕 청주시장, 이하 조직위)는 개장식을 가진 지난 8일 오후, 중국현대미술의 거장과 함께 하는 아트토크 등으로 꾸며진 첫 번째 초대국가의 날 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국내외 미술관련 전문가들과 전공학생들, 중국인 유학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작한 이날 행사의 주인공은 단연 중국현대미술의 4대 천왕으로 꼽히는 작가 위에민쥔팡리쥔이었다.

두 작가는 이번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초대국가관에 자신들의 대표작과 2019년 신작 등으로 참여한 것에 이어, 이번 초대국가의 날 행사를 위해 직접 청주를 방문했다.

이른바 냉소적 리얼리즘이라 불리는 작업으로 전세계가 주목하는 작가로 떠오른 두 작가는, 자신들의 작품의 배경이 된 철학부터 중국현대미술의 흐름과 미래에 대한 견해까지 폭넓은 이야기로 좌중을 사로잡았다.

특히, 얼굴의 반 이상이 입처럼 보일 정도로 한껏 벌리고 웃는 듯한 인물그림으로 주목받아온 위에민쥔은 마치 자신의 캔버스에서 튀어나온 듯한 미소와 위트 있는 언변으로 참석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참석자들은 중국의 전통 미술부터 아편전쟁으로 인한 역사적 전환기, 미술혁명기를 거쳐 개혁개방과 신조미술 운동까지 중국 현대미술의 거장들과 중국 미술사 관통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입을 모았다.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는 중국관에서 진행한 초대국가의 날을 시작으로 오는 16일에는 덴마크의 날, 26일에는 헝가리의 날, 27일에는 아세안의 날을 운영할 예정이다. /성기욱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청주대, 국내 의료기기 산업 경쟁력 강화 앞장
  제573돌 한글날 기념, 충북 교육가족 우리말 잔치 열린다
 사회 기사목록 보기
 
 뉴스 홈으로   맨위로
| 가장 많이 본 뉴스
 어머니 친구에 자위행위 영상 ..
 공무원과 이장들의 ‘1박2일’
 음성 태생국가산업단지 실현 ..
 인삼영농조합 저온저장고 준공
 송산 임대주택단지 추진 설명..
 색깔있는 주말농장에서 색다른..
 ‘아이돌보기 서비스’ 호응
 ‘무용지물’ 소화기… 불나면..
 미선나무 꽃 향기에 취해보세..
 "내일을 희망으로"
 
| 감동뉴스
 변재일 의원 "내수읍, 국토부 ..
 충주시, 동충주산단 기공식·..
 ‘인물 향기 한가득’…‘인향..
 “옥천여행, 한 권에” 옥천여..
 영동 난계국악단 토요상설공연..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 365일..
 증평군 공모사업 두각…올해 2..
 충북 4개 마을 농업환경 개선 ..
 독서광 '김득신' 주제 특별 서..
 보은군보건소 '보건진료소 건..
 
| 깜짝뉴스
 충북 구직자 울리는 ‘워크넷..
 충북도, 부조리 신고 제도 강..
 청주 오창 후기리 소각장 감사..
 충북 중부 4군 상생·발전 '착..
 충북형 농가 기본소득 보장제 ..
 음성LNG발전소반대위 “일부 ..
 충북,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
 청주 가마주택조합 비대위 "조..
 충북도교육청 부패방지 평가 '..
 음성군, 상·하수도 사용료 체..
 
뉴스기사 바로가기
속보  | 정치/경제  | 사회  | 교육/문화  | 청주  | 충주/제천/단양  | 증평/괴산  | 진천/음성  | 보은/옥천/영동  | 세종  | 핫이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명 : 중부광역신문 | · 대표자 : 성범모 | · 사업자번호 : 303-81-53536
· 본사 : 충북 청주시 상당구 꽃산서로 8번길 94 TEL : 043-221-3314,3317 FAX : 043-221-3319
Copyright 2009 중부광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중부광역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