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

[중부광역신문  2009-09-13 오후 5:09:00]

 

처서가 지나면서 신선한 가을이 느껴진다. 아침저녁으로 바람이 선선하게 부는 반면 낮에는 30도를 오르내리는 등 요즘처럼 일교차가 10도 가까이 벌어지는 환절기에는 인체의 적응력이 덜어지는 시기므로 건강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그러나 온도조절능력이 떨어지는 사람이나 어린이의 경우, 감기증상을 보이기도 하고, 알레르기 비염이 있는 사람들의 경우 콧물, 코막힘, 재채기의 증상이 앞당겨 나타나기도 한다.

특히 올 가을은 신종인플루엔자(신종플루)의 확산으로 건강에 위협을 받고 있는 만큼 생활환경을 깨끗이 하고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호흡기 질환



가장 조심해야 할 질환은 감기다. 환절기에는 기온의 일교차가 크고 인체의 저항력이 떨어지며, 습도가 줄어들어 건조한 공기에 호흡기 점막이 약해지면서 쉽게 감기에 걸리게 된다. 감기는 영양을 잘 섭취하고 충분히 쉬면 저절로 병이 낫는 질환이지만 면역력이 약한 사람에게는 폐렴, 기관지염 등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특히 신종인플루엔자와 초기증상이 비슷하므로, 노약자와 당뇨나 심폐질환 같은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 더욱 주의가 요망된다.

예방을 위해 평소 손을 자주 씻고 식사 후에는 꼭 양치질을 하며 물과 신선한 제철 과일을 섭취하도록 한다. 운동을 할 때에는 통풍과 땀 흡수가 잘 되는 긴 옷을 입고 하는 게 좋다. 또 따뜻한 물을 자주 마셔 수분을 충분히 섭취한다.

감기에 걸렸다면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외출하고 난 뒤에는 손발을 잘 씻고 소금물로 코와 인후를 씻어주는 것이 좋다. 비타민이 풍부한 오미자, 계피, 모과차 등 따뜻한 차를 자주 복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감기, 독감, 신종플루와 같은 바이러스성 질환은 면역력이 약해지면 생기는 질환으로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수면을 충분히 취하는 게 중요한데 잠을 쉽게 이루지 못한다면 커피, 홍차 등을 피하고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하면 도움이 된다. 또 된장과 같은 발효식품이나 제철 음식을 먹고, 가벼운 운동으로 스트레스를 다스린다.


알레르기 질환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실내에 있는 시간이 늘게 되면 각종 알레르기 질환으로 고생하기 쉽다. 또 쑥, 돼지풀 등 가을철에 많은 꽃가루도 알레르기 비염을 악화시킨다. 콧물, 코막힘, 재채기 등을 동반하는 알레르기 비염은 증상이 감기와 비슷해 방치하기 쉬운데 자칫 병을 키울 수 있는 만큼 병원을 찾아 의사의 진단을 받도록 한다.

알레르기 질환이 있는 경우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외출 후에는 손발과 얼굴을 씻어야 하며 실내도 자주 환기를 시킨다. 집 먼지 진드기의 주요 서식지인 소파나 가구는 되도록 피하되 진공청소기나 물걸레로 자주 청소해준다.


피부 질환

찬 바람이 불면 피부건조증, 아토피, 건선과 같은 피부질환을 주의해야 한다. 기온이 내려가면 피부의 수분함량이 10%이하로 떨어지는데, 피부가 건조해지면 건선이나 아토피 피부염이 생기거나 심해진다.

한여름의 뜨거운 햇볕아래 그대로 노출된 머리카락도 메말라 끊어지기 쉽고 두피가 건조해져 비듬도 많아진다. 피부건조증과 건선은 건조한 환경이 원인이므로 실내 습도를 적당히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또 피부건조증과 건선은 가렵다고 긁거나 자극을 주면 상태가 악화되므로 참기 힘들 정도로 가렵다면 얼음주머니를 대준다.

피부질환은 우선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을 막아야 예방할 수 있다. 너무 잦은 목욕을 피하고 목욕 후에는 보습로션을 충분히 사용해주는 것이 좋다. 피부자극이 덜한 순면 제품의 옷을 입고, 울이나 모제품은 피한다.

또 비누를 사용하지 않는 가벼운 샤워를 한 후 오일, 크림 등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