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사망사고 혐의' 충북 40대 교사, 항소심서도 무죄

재판부 "원심 뒤집을만한 추가 증거 없어"

[중부광역신문  2018-10-27 오전 11:31:00]

뺑소니 사망사고를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교사가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대전고법 청주재판부 형사1부(부장판사 김성수)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충북 모 중등학교 교사 A(41)씨에 대한 검찰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재판부는 "원심을 뒤집을만한 추가 증거가 없어 국민참여재판 배심원 의견과 1심 재판부의 판단을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8월11일 오전 2시20분께 충북 제천시 청전동 한 도로에서 자신의 SM7 승용차로 B(55)씨를 치어 숨지게 한 뒤 구호조치 없이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재판 과정에서 "길바닥에 있는 물체를 차로 친 건 맞지만, 사람은 친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같은 해 12월18일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된 1심에서 배심원 7명 전원과 재판부는 A씨의 주장을 받아들여 무죄를 선고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