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충북지역 에너지 빈곤층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사랑의 연탄나누기 행사’ 참가 성금 600만원 전달

[중부광역신문  2018-11-08 오후 2:19:00]
이미지

올겨울 극심한 한파가 예상되는 가운데 본격적인 추위를 앞두고,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가 이전지역인 충북지역 내 독거노인, 저소득가구 등 에너지 빈곤층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돕기 위해 지원에 나섰다.

김형근 사장은 8일 충북 청주대학교에서 열린 ‘2018~2019 사랑의 연탄 나누기 출정식에 참석해, 지역내 에너지 빈곤층의 행복하고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해 성금 600만원을 전달했다.

‘2018~2019 사랑의 연탄 나누기 출정식은 독거노인,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저소득 가구 등 충북지역 내 에너지 빈곤층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지원하기 위해 충북도, 한국가스안전공사, 청주대학교 등 도내 행정기관 및 공공기관, 기업 등이 참여하는 행사이다.

이번 행사를 통해 모금된 성금은 지역 내 에너지 빈곤층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한 사랑의 연탄·난방유, 난방용품 구입비용 및 주거환경 개선(보일러 설치, 창호교체, 단열 등)비용 등으로 쓰여 질 예정이다.

이날 성금을 전달하고 청주대학교 인근 저소득가구를 찾아 직접 연탄을 배달한 김형근 사장은 지구 온난화 등으로 인해 올겨울에는 극심한 한파가 예상되고 있어, 빈곤층에게는 어느 해 보다 춥고 힘든 겨울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한국가스안전공사는 이전지역인 충북지역 내 취약계층의 기본권 보장과 복지향상을 위해 지역 내 복지·시민단체등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이전지역인 충북지역의 발전 및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지역 내 문화예술·시민단체 활동 지원, 각종 사회복지시설 후원, 지역 유명축제 지원, 지역 농산물 구매 확대, 지역인재 육성 및 채용, 지역 내 일자리 창출, 지역 내 중소기업 경영활동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이건수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