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사 후보자 매수 의혹' 박경국 전 후보 '혐의 없음'

검찰 "대가성 여부 확인 안 돼…정상적 단일화 시도"

[중부광역신문  2018-11-08 오후 2:20:00]
이미지

 6·13 지방선거 당시 충북지사 후보자 매수 의혹을 받아온 자유한국당 박경국 전 후보가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청주지검은 8일 박 전 후보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를 조사한 결과,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실현가능성도 극히 낮은 상황에서 후보 매수를 입증할 만한 금품 등 대가성 혐의를 찾지 못했다"며 "두 후보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벌여 최종적으로 혐의없음 결론을 내렸다"고 처분 사유를 설명했다. 


검찰은 선거를 앞둔 6월1일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아 박 전 후보와 바른미래당 신용한 전 후보 간 불거진 충북지사 후보 매수 의혹에 대한 조사를 벌여왔다. 

선거 당시 신 후보 측은 박 후보 측에서 정무부지사 자리를 제안하며 후보 단일화 매수를 시도했다고 주장했지만, 검찰은 이를 정책연대 등 정상적인 단일화 시도 과정으로 판단했다. /이건수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