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옥산 화학공장서 유해 물질 누출…근로자 5명 병원 이송

[중부광역신문  2018-11-08 오후 2:20:00]
이미지

 8일 낮 12시께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한 화학소재 제조공장에서 유해물질이 누출됐다. 

이 사고로 공장 근로자 A(35)가 전신 화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나머지 근로자 4명도 부분 화상과 유해 가스 흡입으로 치료 중이다. 이들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TV 모니터 필름 생산 라인 점검을 하는 과정에서 메틸렌 클로라이드 20ℓ가 누출된 것으로 보고, 이 공장에 대한 방제 작업을 하고 있다.

안전보건공단이 유해 화학물질로 분류한 메틸렌 클로라이드는 염소화 탄화수소 용제의 일종으로 사람에게 노출될 경우 두통, 중추신경계 장애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산업 현장에서는 제품 표면에 묻은 이물질을 제거하는데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