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범비대위 "문 대통령, 대선 당시 KTX세종역 발언 꼭 지켜야"

[중부광역신문  2018-11-08 오전 8:44:00]
이미지

 전국으로 확산한 KTX 세종역 신설 논란이 충북과 호남의 정치권 대결 양상으로 번지는 가운데 충북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대선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당시 "세종역 설치 여부는 충청권 시·도 간 합의에 따르겠다"고 약속했다.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8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 대통령과 정부는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흔들림 없이 중심을 잡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비대위는 "최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세종역 신설은 '검토하지 않고 타당·가능하지 않다'고 발언하고 이낙연 국무총리는 균형발전을 위한 세종시의 역할을 주문했다"며 "이는 세종역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대선 당시 한 약속을 준수하고 세종역 설치를 하지 않겠다는 굳은 의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세종시가 무리하게 신설을 추진하지 말고 세종시의 건설 목적과 계획대로 주변지역인 충청권과의 상생 발전, 전국 차원의 균형발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정부는 대선 공약을 철저히 지켜 명분과 실익이 없고 엄청난 지역갈등과 국론분열을 초래하는 세종역 신설을 절대 추진하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며 "세종시 건설과 고속철도 정책은 국토균형 발전을 위한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공공성의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호남지역 국회의원들이 추진하는 단거리 직선 노선(천안~세종~공주) 신설과 관련해선 "김 장관이 분명하게 반대 입장을 밝혔다"며 중단을 요구했다.

김 장관은 호남선 신설은 투자비용이 많은 데다 호남고속철도 노선 결정은 2005년 국민적 합의로 이뤄져 타당하지 않다고 했다. 

비대위는 "세종시 건설 목적과 계획, 고속철도 정책의 목적과 원칙을 훼손하는 모든 고속철도 세종역 신설 주장과 움직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국민 통합을 위해 인내하고 자제할 것이나 도를 넘어선 주장 등은 단호히 맞서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이건수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