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표 도의원 "조례 제정해 제천화재 참사 피해자 보상해야"

[중부광역신문  2018-11-08 오전 8:49:00]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전원표(제천2) 충북도의원은 8일 제천 화재사건과 같은 대형 참사 피해자와 유가족들을 보상하기 위한 조례를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의원은 이날 열린 제369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제천 화재 참사와 관련한 보상은 사망자에게 1인당 3800만원, 부상자에 1인당 200만원을 지급한 것이 전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목숨에 대한 가치가 금전적으로 보상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다만 사회에 만연한 불법과 탈법, 편법, 인명경시 풍조가 빚어낸 참사에 대한 책임은 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형 화재 사건에 대한 보상 조례를 만든 지자체가 여러 곳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천시 인현동 화재, 경기도 화성시 씨랜드 청소년 수련의 집 화재, 부산 사격장 건물 화재 등을 예로 들었다. 

전 의원은 "이들 지자체는 피해자 보상을 위한 조례를 만들어 법적 근거를 마련했고, 이를 바탕으로 지자체의 재원을 활용해 피해 보상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충북도는 "전 의원의 5분 자유발언이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가족 보상 문제가 공식적으로 거론됐다"며 "유가족과 협의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최선의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건수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