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임금제 이행하라" 충북 교육공무직 무기한 농성 돌입

[중부광역신문  2018-12-06 오후 5:27:00]
이미지

충북학교 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가 6일부터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연대회의는 이날 충북도교육청 앞에서 무기한 농성돌입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공정임금제 실현', 김병우 교육감의 '학교비정규직의 정규직화와 차별 해소에 대한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비상식적인 차별을 받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의 최소한의 인권과 생존권을 위해 22회의 교섭에 진심과 성의를 다했다"며 "하지만 도교육청은 직종과 다른 지역 간 형평성, 수당 관련 근거 부족을 이유로 노조의 요구조항 131개 중 단 3개 조항만 수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도교육청이 형평성을 고려한다면 직종별 특수성을 반영한 수당을 신설해야 한다"며 "같은 직종임에도 지역마다 처우가 다른 편차를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노조의 요구안을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임금 격차를 80% 수준으로 줄이겠다는 공정임금제 실현과 '학교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처우개선'을 국정과제로 제시했다"며 "그러나 교육청은 말로만 이야기할 뿐 교육감이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했던 약속은 텅 빈 공약이냐"고 덧붙였다. 

또, "불가피한 무기한 농성에도 불구하고 교육청의 불성실 교섭이 계속된다면 임금교섭 체결을 위해 총파업을 포함한 강력한 총력투쟁을 진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대회의는 지난 5일 기본급 전년 대비 5% 인상 등 131개 요구사항 중 128개 항목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해 지방노동위원회에 쟁의행위조정신청을 접수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