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올해 시정 최우선 '안전'에 방점…10대 과제 역점 추진

[중부광역신문  2019-01-02 오전 9:40:00]
이미지

 청주시는 올해 추진할 10대 과제를 선정하면서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정했다. 

시는 10대 과제로 2017년 여름 수해 당시 우수저류시설로 피해를 최소화했던 사례를 교훈 삼아 수곡동과 복대동에 우수저류시설을 설치하는 등 안전 인프라 확충에 우선적으로 나선다. 

예측하기 어려운 자연·사회적 재난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위기대응팀을 구성하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반영한 안전 빅데이터 플랫폼 등을 구축한다.


이어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중점 추진한다. 

시는 미세먼지로 주민 불편이 심해져 미세먼지 예측·저감·배출·보호 등 4단계의 자체 대책을 수립해 산업체 연료와 자동차 배출 저감 등을 목표로 대중교통 중심 교통 전환을 폭넓게 추진하기로 했다. 

자가용 중심 교통시스템을 대중교통 기반 교통 시스템으로 전환하기로 하고 버스노선 개편, 전기버스 도입 등 단기 방안에서 트램 시범도입, 시내버스 준공영제, 대중교통 전용지구 조성 등 중·장기 방안까지 검토할 계획이다.

무심천을 경계로 한 동쪽지역(원도심)을 역사문화벨트로 묶어 사직동 충혼탑 주변 메모리얼 파크 조성, 중앙공원 일대 사적공원 확장 조성 등에 나선다.

서민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양질의 일자리를 추진할 스마트팩토리 사업,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구축 등 미래형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

모든 시민이 전 생애주기에 걸쳐 따뜻한 보살핌을 받을 수 있는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구축하고, 미래형 신도시인 오송 정주여건 개선 등을 본격 추진한다.

옛 연초제조창을 중심으로 한 경제기반형 도시재생사업 1단계를 완료하고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동부창고 등과 연계한 중부권 최대의 문화거점시설을 조성한다.

스마트 팜 조성 등 미래형 농업으로 농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공간 혁신을 통해 소통과 협력의 조직 문화를 조성하고 내부 의견을 수렴해 확정한 시정혁신 10대 과제도 추진한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2일 청주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올핸 '시민 안전, 복지와 문화 혜택 속의 행복, 희망을 주는 든든한 미래'란 비전을 구체화해 모든 시민에게 안전과 행복한 일상을 제공하고 미래로 나아갈 성장의 씨앗을 뿌리겠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10대 뉴스도 함께 발표했다. 

▲민선 7기 청주시 성공적 출범·조기안착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개관 ▲각종 지역축제 성황리 개최 ▲문체부 지정 문화도시 예비도시 선정 ▲지방세 세수 1조원 돌파, 국비 사상 최대 확보 ▲SK하이닉스 M15공장 준공 ▲8회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 유치 ▲국비 공모 도시재생뉴딜사업 연속 선정 ▲청주랜드 어린이체험관 준공 등 아동친화기반 마련 ▲공동직장어린이집 등 보육기반 확충.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