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카드로 약 4천만원 멋대로 쓴 단양교육지원청 직원 적발

[중부광역신문  2019-01-10 오후 4:18:00]
이미지

여러 장의 법인카드를 사적 용도로 사용해 수천만 원을 유용·횡령한 간 큰 교육청 직원이 1년여 만에 꼬리를 밟혔다.

특히, 이 과정에서 이를 막을 수 있는 시스템이 전혀 없다시피 한 것으로 확인돼 관련 시스템 정비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충북도교육청 감사관실에 따르면 단양교육지원청의 8급 직원인 A씨는 2017년 8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약 1년 2개월간 법인카드를 이용해 3900여만 원가량을 유용·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이 기간 지인의 가스설비업체와 식물원 등에서 한 번에 최대 400만 원까지 법인카드를 긁었다. 

법인카드 관리업무를 맡은 A씨는 부서 내 여러 장의 법인카드를 돌려가며 1년이 넘도록 아무 제지 없이 수천만 원을 허위 결제했다. 

A씨는 법인카드를 멋대로 사용하던 기간인 지난해 6월에는 특수폭행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수사 개시통보를 받은 뒤 견책처분을 받기도 했다.

A씨는 법인카드 사용 금액 중 3300여만 원은 최대 15일 정도를 사용하고 선입금하는 방식으로 유용하고, 500여만 원은 지난해 11월 감사가 시작된 후 갚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해당 교육지원청은 매달 두 번씩 발송되는 법인카드사용명세서와 결제일에도 이 같은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자체적으로 이상 결제가 반복되면 알 수 있는 내부 시스템 등이 마련돼 있지 않아서다.

A씨가 카드사 선 결제와 자신이 쓴 돈을 뒤늦게 결제통장으로 입금하는 방식을 취했기 때문이다. 

계속될 것만 같았던 A씨의 범행은 인사이동을 통해서야 드러났다.

도교육청 감사관실은 지난해 11월 A씨를 횡령 및 유용으로 경찰에 고발하고 지난해 12월 해임했다. 

또 해당 계의 전·후임 담당(장학사)에게는 경고 처분을 해당 과장(장학관)에게는 주의 처분했다. 

도교육청 감사관실 관계자는 "빚이 1억이 넘는 등 경제 상황이 어려워지자 지인의 업소를 통해 법인카드로 돌려막기 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각 실과에 법인카드 사용을 철저히 하라는 공문을 발송했지만, (이런 경우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