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2589억원 들여 어르신에 행복한 노후 선사

[중부광역신문  2019-01-28 오전 9:20:00]

 청주시는 올해 어르신들에게 체감형 복지정책을 확대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노인복지 향상을 위해 지난해 2171억원에서 418억원(19.3%) 늘어난 2589억원을 확보했다. 

시는 기초연금과 노인일자리를 늘리고 노인돌봄서비스사업 등 57개 사업을 운영할 계획이다. 

노인일자리사업에 243억원을 들여 지난해 6785명보다 1238명(18.2%) 늘어난 8023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기존 공익활동보다 2배의 활동시간과 활동비를 지원하는 사회서비스형 신규 노인일자리사업도 시작한다. 

소득 하위 20% 어르신의 기초연금 기준연금액을 4월부터 25만원에서 30만원으로 높이고, 만 65세 이상 어르신을 부양하는 4대 이상 가정에는 월 5만원의 효도수당도 지원한다. 

시는 지난해 서원노인복지관을 개관해 모두 5곳의 노인복지관에서 권역별 노인여가복지 통합 인프라를 구축했다. 노인복지관 이용 회원 수는 3만4000여 명이다.

평생교육 참여 인원은 올해 281개 프로그램에 8870명이다.

시는 홀로 사는 어르신의 돌봄사업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자 지난 1일 독거노인통합지원센터를 개소했다. 

홀몸노인 5325명을 대상을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는 24억원을 들여 다음 달 말까지 경로당 1042곳에 공기청정기도 보급할 계획이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65세 이상 어르신이 전체 인구의 12.0%를 차지한다"며 "효율적인 맞춤형 노인복지사업으로 어르신이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