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구제역 차단방역에 총력대응 나서

구제역·AI 차단 방역에 행정역량 집중

[중부광역신문  2019-01-30 오전 10:00:00]
이미지

충주시가 최근 경기도 안성지역 농장에서 구제역이 발생됨에 따라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30일 시에 따르면 구제역 차단방역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가축방역상황실을 운영, 축산농가 예찰 활동은 물론 축산농가의 모임, 회의 등을 자제토록 지도를 강화하고 있다.

또 가축전염병 외부 유입방지와 차단을 위해 관내 거점소독시설 3개소(동량면, 신니면, 앙성면)24시간 운영한다.

특히, 충주축협의 공동방제단 방역차량 5대를 활용해 방역 취약 축산농가와 철새 출현지역 등을 대상으로 순회 소독을 실시하고 구제역·아프리카돼지열병·AI 예방 소독약품 3408리터와 생석회를 공급, 철저한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아울러 시는 설 명절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해 차단방역 홍보 현수막을 시내 주요도로변과 읍··동 지역 15개소에 부착해 홍보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김병국 축산과장은 구제역·AI 발생 위험기간이 종료되는 시기까지 시는 가축방역상황실을 운영해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가 유입되지 않도록 차단방역에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축산농가 스스로 차단방역을 실천하는 등 구제역 예방을 위해 철저한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이동규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