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반도체 수출 4달 연속 큰 폭 감소…'불황형 흑자'

[중부광역신문  2019-03-15 오전 9:46:00]
이미지

충북의 반도체 수출이 부진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면서 도내 수출산업 전체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15일 청주세관에 따르면 지난달 충북의 수출액은 15억47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7.9% 감소했다.이 기간 수입액은 4억5900만 달러로 12.1% 감소하며 10억8800만 달러의 무역 흑자를 냈다. 

2009년 1월 이후 10년 1개월 연속 흑자는 이어갔으나 수출과 수입이 동반 감소한 '불황형 흑자'를 나타낸 셈이다. 

특히, 충북 경제 핵심인 반도체 부진이 심각하다. 2월 한 달간 6억700만 달러 수출에 그치며 전년 동기 대비 25.4%나 감소했다.  

SK하이닉스를 주축으로 한 충북 반도체는 지난해 10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26.2% 증가한 82억6211억원을 수출했으나 같은 해 11월 -3.5%로 첫 역성장을 기록한 뒤 12월 -27.1%, 올해 1월 -33.5%, 2월 -25.4%로 4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세계 경기 둔화 및 스마트폰 수요 감소에 따른 반도체 수요 감소, 낸드플래시 공급 과잉, 중국 정부의 자국 반도체 시장 점유 강화 등 잇단 반도체 리스크가 원인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른 충북의 1~2월 무역수지 흑자 규모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9% 감소한 22억2500만 달러에 그쳤다. 

반도체를 제외한 나머지 품목에선 화공품(21.0%), 전기전자제품(19.3%), 정밀기기(16.8%), 일반기계류(1.7%) 등이 선전하며 무역 리스크를 최소화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