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한곳에’ 영동 복합문화예술회관 개관 코앞

지역 문화예술 새로운 도약 발판 마련

[중부광역신문  2019-04-15 오후 5:32:00]
이미지

5만 영동군민의 문화 갈증을 풀어 줄 최신 문화예술 공연시설의 집합체, 충북 영동 ‘복합문화예술회관’이 건립 공사를 사실상 마무리하고 개관 준비에 한창이다.  
  
15일 영동군에 따르면 200억여 원의 예산을 투입해 영동읍 매천리 레인보우 힐링관광지 내 1만115㎡의 터에 지하 1층, 지상 2층, 전체면적 4594㎡ 규모로 복합문화예술회관을 건립했다.  
  
2016년 3월 첫 삽을 뜬 공정은 지난해 7월 건립 공사는 사실상 마무리했다.
  
현재는 내부 인테리어 작업 중으로 오는 26일 개관할 예정이다.
  
복합문화예술회관은 군이 문화예술 활동 공간 확충으로 향토 문화예술 진흥과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해 건립을 추진했다.  
  
지금까지 지역의 공연시설로 1989년에 지은 영동읍 부용리 난계국악당이 있지만, 건물이 낡아 이용객의 불편이 컸다.  
  
수준 높은 대규모 공연을 유치하기에도 각종 제약 사항이 뒤따라 새로운 문화공간 조성이 군민과 지역 예술인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다.  
  
군은 국악과 예향의 고장 명성에 걸맞은 공연장 확보와 복합 테마관광 기반 사업 조성을 위해 복합문화예술회관 조성을 본격 추진했다.
  
복합문화예술회관은 지하 1층에 공연준비실, 1층에 441석 규모의 대공연장(927㎡)과 전시실(185㎡), 다목적강당(666㎡) 등을 갖췄고 2층에는 사무실과 접견실 등 부대시설을 차렸다.  
  
주 공간인 대공연장은 오페라, 뮤지컬, 발레 등을 공연할 수 있는 최첨단 다목적 공연·예술공간으로 꾸몄다.  
  
전시실은 미술, 사진, 수석 등의 전시 공간이다. 다목적강당은 각종 세미나, 공연, 전시, 연회 공간으로 조성했다.  
  
복합문화예술회관이 개관하면 현재 난계국악당, 영동체육관 등에서 진행하던 난계국악단의 신춘음악회·송년음악회, 오케스트라 공연, 뮤지컬 등 각종 유명 예술공연과 전시회를 이곳에서 연다.  
  
오는 26일 개관식에는 복합문화예술회관 개관을 축하하고 영동군민의 새봄을 열 난계국악단의 신춘음악회가 계획돼 있다.  
  
이후에는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등을 이곳에서 열어 군민의 문화욕구를 풀어준다.  
  
복합문화예술회관 탄생으로 우수공연, 유명 전시회 등을 체계적으로 유치할 수 있어 지역 문화예술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영동군 관계자는 “복합문화예술 개관으로 영동 레인보우 힐링관광지 내 과일나라테마공원, 와인터널은 물론, 앞으로 들어설 휴양시설 등과 연계해 새로운 문화관광단지가 만들어 질 것”이라며 “군민 문화 욕구를 충족할 다목적 예술공간으로 자리 잡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