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보은국토관리사무소 기강 해이 위험수위 ‘충격’…특단 대책 ‘시급’

주민,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공사차량 등 비산먼지로 거주생활 불가 심각” 우려
보은국토, 지난 3월 충북 비상저감조치 연속 발령속 청소차량 운행 2회 ‘도마’
장비 운행일지 빈 페이지 여러 장에 장비운용관, 과장 결제 도장 찍혀 극에 달해

[중부광역신문  2019-04-17 오전 10:12:00]
이미지

고농도 미세먼지가 국가적 재난으로 인식되면서 미세먼지 해결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로 전국 자치단체가 해결 방안 모색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충북 중남부 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대전지방국토관리청 보은국토관리사무소는 자치단체들의 미세먼지 저감 조치로 도로 청소차 확대 운영하는 것과 반대로 살수 및 노면 청소 등 청소차 운행을 올해 2회밖에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기강해이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 미 작성 된 장비조종(운행)일지 결제라인에 담당부서 과장‧팀장 도장을 미리 찍어두는 등 직무태만이 충격을 주고 있어 특단의 조치가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실제, 본보는 “미세먼지가 극심한 상황에서 국토교통부 보은국토관리사무소가 청소차량을 상시 운행한다고 말만 할 뿐 실제로는 운행하지 않는 것 같다”라는 주민의 의혹 제보로 국토교통부 보은국토관리사무소를 전격 방문해 장비조종(운행)일지를 취재 확인한 결과, 도로 청소를 목적으로 한 청소차량 운행이 지난 3월 14일 살수, 3월 15일 노면 청소 등 올해 고작 2회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3월은 충북 지역에서 비상저감조치를 6일 연속 발령하는 등 극심한 미세먼지로 주민들이 고통을 받았던 시기여서 나사 풀린 청소차 졸속 운영에 주민들의 비난이 잇따르고 있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 보은국토관리사무소 보수과 관계자는 “청소차량 운행으로 발생한 슬러지가 현재 포화 상태로 청사 내 적재되고 있기에, 처리하기 전까지 노면 청소를 운행하기 어려워 살수만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다.”라며, “청소차 상시 운행이 원칙이지만 운행 인력 부족으로 매일 운행하기는 역부족이다.”라고 항변, 눈총을 받았다.

하지만, 살수를 목적으로 한 청소차량 운행일지 기록에는 지난 3월 14일 이후 최근까지 없는 것으로 나타나 의혹을 더 키우고 있다.

이과 관련, 청주시민 이 모씨는 “극심한 미세먼지로 충북 전 지역에서 우려가 커져 보은국토관리사무소에 청소차량을 어떻게 운영하고 있는지 민원을 제기했으나 상시 운행하고 있다는 거짓 답변만을 들었다.”며, “청소차량이 다니는 것을 본 적도 없는데 거짓으로 답변을 하는 것 같아 기강해이가 너무 심각한 것 같다.”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또, 보은지역 한 주민은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공사차량 등에서 날리고 있는 비산먼지로 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심각한데 이에 대한 조치도 없고 도로 위 바람에 흩날리는 흙먼지는 거주 생활이 불가 할 정도 심각하다.”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일련의 상황에서 보은국토관리사무소 청소차량 운행기록 외, 본보는 보은국토관리사무소 장비조종(운행)일지를 살펴보는 과정에서 어떤 내용도 작성되지 않은 문서의 결제라인에 장비운용관과 보수과장의 도장이 여러 장 찍혀있는 것을 목격하면서 직무태만에 대한 전시행정이 우려감을 점화시켜 특단의 대책이 심각하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보은국토관리사무소 장비조종(운행)일지 빈페이지 결제라인에 장비운용관과 보수과장의 도장이 여러 장 찍혀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성기욱 기자>


또, 이와 같은 상황에 대해 최 모 보수과장은 “장비조종(운행)일지에 대한 보고가 온나라를 통한 전자 결제와 보관을 위한 수기 결제 등 두 가지로 돼 있다.”며, “전자 결제에 대한 보고를 상시 확인하고 있는데 보관용을 목적으로 한 수기 결제까지 확인하는 것은 동일한 보고를 이중 확인하는 것이 되는데 굳이 그럴 필요가 있느냐”라고 도 넘은 공직기강 해이를 드러내 비난이 더 확산되고 있다.

게다가 결제라인에 사용되는 보수과장의 도장 위치 질의 결과, 부서의 팀장이 과장의 도장을 보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기강해이 심각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또한, 보수과 관계자는 “직원의 실수로 발생한 일이다.”라고 뒤늦은 항변에 나섰지만 여러 장의 장비조종(운행)일지에 결재권자 도장이 찍혀있는 것이 확인돼, 단순 실수로 보기 석연치 않음을 남겨 특단의 조치가 시급하다는 우려 목소리가 현실로 거세게 나오는 상황이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