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제한적 전국 모집·교원대 부고 오송 이전도 방안"

[중부광역신문  2019-04-17 오후 5:55:00]
이미지

충북도교육청이 구상 중인 명문고 육성 방안의 방향이 제한적 전국 모집의 학교운영 등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도가 제시한 방안 가운데 자율형 사립고 설립과 전국 단위 신입생을 모집할 수 있는 자율학교 지정은 사실상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김병우 도교육감은 17일 열린 도의회 제372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명문고 육성과 관련한 박문희(청주3) 의원의 질문에 이 같은 뜻을 밝혔다. 

김 교육감은 "한국교원대학교 부설고등학교를 오송으로 이전한다면 전국 단위뿐 아니라 세계 단위 모집도 가능하다"며 "이 학교가 국립고이기 때문에 가능하며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 등과 함께 미래학교로 육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오송 이전이 실현될 수 있도록 교육부 등에 계속 건의할 것"이라며 "다른 지역에 주소를 둔 공공기관·이전기업 직원 자녀들도 이 학교에 지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충북 출신이 아니어도 도내에 있는 학교에 다니려면 법령 개정이 필요하다"며 "정치적으로 풀 수 있도록 도의회 등에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했다.

이어 "이 방안을 포함해 현재 구상 중인 모델도 법령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충북도 등과 합의해서 충북 교육 대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의 이 같은 발언은 도가 내심 바라는 자율형 사립고 설립에 반대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그는 "자사고를 폐지해야 한다는 정부 방침과 똑같은 생각"이라며 "전국단위 모집의 자율학교 설립도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상위권 학생뿐 아니라 모든 아이들을 위한 명문고 육성 모델을 만들겠다"며 "뒤따라가지 않고 앞서가는 모델을 올해 안에 내놓을 계획"이라고 약속했다.

박 의원은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도와 교육청이 명문고 육성 방안을 합의해서 건의하면 검토하겠다고 한 만큼 좋은 방안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북도와 도교육청은 지난해 12월 미래인재 육성에 관한 합의서를 교환했다.

이후 명문고 육성을 협의하는 TF를 가동했다. 하지만 도와 도교육청은 명문고 설립 방안을 놓고 이견을 보이고 있다. 

다행히 지난달 말 이 지사와 김 교육감이 만나 소모적 논쟁을 피하고 실무선에서 명문고 육성 방안을 찾기로 합의하면서 도와 교육청의 갈등은 일단락됐다.

현재 도는 자율형 사립고 설립, 전국단위 신입생을 모집할 수 있는 자율학교 지정, 다른 지역에 주소를 둔 공공기관·이전기업 직원 자녀들의 도내 고교 진학 허용 등을 방안으로 내놓았다. 

반면 도교육청은 교원대 부고의 오송 이전을 통한 명문고 육성을 주장하고 있다. 올해 안에 명문고 육성 방안을 내놓기로 방침을 정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
  •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