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중도개혁 세력이 나라 중심 잡도록 정치체제 바꿔야"

바른미래당 충북도당 청주 청원구서 당사이전 개소식

[중부광역신문  2019-05-29 오전 11:08:00]
이미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29일 "대한민국 정치는 양극 대결에서 벗어나 중도 개혁 세력이 나라의 중심을 잡을 수 있도록 바뀌어야 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승현빌딩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충북도당 당사 이전 개소식에 참석해 "개혁 세력이 바른미래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이 정치의 중심을 잡으려 한다"며 "우리가 새로운 길을 모색하면 내년 총선에서 승리의 기틀을 다지고 우리나라의 새로운 정치 중심을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손 대표는 "민주당은 경제를 바꿀 생각은 안 하고 양극 대결에만 치중하고 있다"며 "생산적인 것을 만들지 못하는 청와대는 내년 총선에서 이길 생각만 하는 데 문재인 대통령 심판으로 끝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한국당은 거리로 나가 막말만 하고 있다"며 "(제1야당이면)국정을 정면 돌파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내년 총선과 관련해선 "제3지대가 크게 열리고 바른미래당이 중심을 잡고 중도 개혁 세력을 모으면 최소 제2 정당까지 바라볼 수 있다"며 "이것을 이루지 못해도 원내교섭단체 정도가 아니고 지난 총선을 능가하는 의석수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총선에서 청주 청원구 출마로 마음을 굳힌 김수민(비례대표) 의원에 대해서는 "김 의원은 지난 사무실 개소식에서 청주 청원을 이끌겠다고 선언했다"며 "개소식 때 청주의 유명 인사와 원로들이 많이 온 것을 보고 깜짝 놀랐고 이것이 바른미래당의 힘"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주민과 더욱 소통하기 위해 집을 청주로 옮기려 한다"며 "내년 총선에서 충북의 새로운 정치 세력을 바른미래당 중심으로 이끌어 갈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김 의원에게 힘을 실어줬다.

오 원내대표는 "김 의원은 새로운 정치를 만들겠다는 뚝심과 패기가 있다"며 "우리 당이 정책 정당, 젊은 정당, 정의로운 정당으로 거듭 태어나는 데 김 의원이 중심에 서 있다"고 강조했다. 

또 "당직자 여러분이 (김 의원)동지가 돼 충북에 깃발을 꽂고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길 바란다"며 "중앙당도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수민 의원은 "새로운 당사에서 당원들이 실용, 민생을 지향하는 슬기로운 대화를 시작할 것"이라며 "청년들이 미래를 중원에서 시작하는 새로운 정치의 주춧돌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새는 둥지를 떠날 때 빛나고 사람은 먼 길을 떠날 때 빛난다"며 "이곳에서 내년 총선에서 빛나는 승리가 있기를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개소식에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오신환 원내대표, 최도자 수석대변인,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 김수민 충북도당위원장, 지역위원장, 당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