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공예비엔날레 1차 학술심포지엄…공예·비엔날레 역할

[중부광역신문  2019-06-11 오전 10:20:00]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는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를 120일 앞둔 11일 1차 학술심포지엄을 열었다.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매화홀에서 열린 이날 학술심포지엄은 '한국의 현대미술과 공예, 공예의 존재 가치와 공예비엔날레의 역할'을 주제로 전문가들의 발표가 이어졌다. 

윤진섭 미술평론가는 기조발제에서 현대 공예의 '쓰임'을 강조했다. 

그는 "현대의 공예는 쓰임을 강조하며 생겨난 모든 형식적 제약을 벗어나 순수한 표현 의지의 발현으로 나가려는 탈장르 현상을 초래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공예는 쓰임이란 공예로 정체성을 지닐 때 가장 아름답다"며 "청주공예비엔날레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이정표를 제시하는 창조적인 축제의 장이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송계영 섬유공예가는 "한국공예의 현주소는 대학의 공예교육과 맞닿아 있다. 많은 미술대학이 재료와 전통적 기술에만 초점을 맞춰 전공을 분류하고 있다"고 아쉬움을 토로하면서 "대학과 작가 모두 새로운 흐름에 주목하고 첨단기술을 받아들이는 유연함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수공예적 사고관에 기초한 굿 디자인의 대중화 필요성을 제기했다.

고충환 미술평론가는 "현대공예는 현대미술과 예술 일반의 생리를 추구하고 실천한다는 점에서 무한한 확장 가능성을 가졌다"라며 김대관·이상민 작가를 예로 들었다.

김대관 작가는 유리에 강물을 그려내는 일명 '유리회화'를, 이상민 작가는 유리를 매개로 회화와 조각의 경계를 넘나드는 독보적인 작업세계를 선보인다.

김태완 공예문화기획가는 "실존 생활공간에서의 참다운 쓸모를 복원하고 수공예적 정서로부터 전달되는 심연의 떨림을 되살리는 데 집중하자"라고 제언했다.

아트스페이스 와트의 이은주 대표는 "기존 전시공간을 벗어나 청주의 역사문화 공간으로 공예의 무대를 확장한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는 장소와 지역 커뮤니티, 도시재생의 흐름을 반영한 실천적 탐색의 노력이 엿보이는 중요한 예술 콘텐츠"라고 평했다.

8월 2차, 10월 행사기간 3차 학술심포지엄으로 세계 공예의 새로운 어젠다를 제시할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는 '미래와 꿈의 공예-몽유도원이 펼쳐지다'를 주제로 10월8일부터 11월17일까지 41일간 청주공예비엔날레 행사장과 청주시 일대에서 열린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