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 사회복무연수센터, 오염수 배출 중단하라”

보은 장안 주민 대책위 구성, 집단 반발
사회복무연수센터 "주민 의견 병무청에 전달…개선책 기대"

[중부광역신문  2019-06-12 오후 5:16:00]
이미지

 보은군 장안면 주민들이 서원리에 들어선 병무청 사회복무연수센터가 오염수를 배출해 삼가천 수질이 악화했다며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사회복무연수센터 똥물 방류 저지 장안면대책위원회’는 12일 보은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가천은 속리산 천왕봉에서 발원한 물길이 시작되는 금강 최상류로 1급수를 자랑했다”며 “그러나 2016년 사회복무연수센터가 들어선 후 부영양화를 일으키는 오염물질로 뒤덮여 썩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회복무연수센터는 2016년 후 보은군으로부터 네 차례나 ‘질소’와 ‘인’을 과다배출해 65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받았다”며 “사회복무연수센터는 눈 가리고 아웅 식의 땜질 처방이 아니라 오수관로 연결과 처리장 증설을 통해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정부는 사회복무연수센터가 20년간 무상으로 사용하는 보은군유지에 대한 정당한 대가를 지급하고, 삼가천을 오염시키는 사회복무연수센터를 즉각 감사하라“라고 요청했다.  
  
병무청 사회복무연수센터에도 ”병무청 예산으로 장내리∼사회복무연수센터까지 오수관로를 연결하고, 황곡리 오수처리장 규모를 증설하고, 주민과 상의 없이 공사한 지열발전에 대한 공사 자료를 공개하라“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대책위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으면 장안면 주민들은 사회복무연수센터에서 실력행사 등 합법적인 모든 것을 동원해 청정자연환경을 지켜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병무청 사회복무연수센터 관계자는 "이미 주민의 요구사항을 수렴해 병무청에 전달했다"라며 "병무청 차원에서 관계부처와 논의해 결과를 도출할 것으로 안다.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