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경찰서에서 40대 남성 2시간 동안 극단적 선택 소동

[중부광역신문  2019-07-11 오후 3:31:00]
이미지

술에 취한 40대 남성이 경찰서를 찾아가 극단적 선택 소동을 벌이는 어이없는 일이 발생했다.
 
11일 오전 7시40분께 충북 옥천경찰서에 A(41) 씨가 찾아와 3층 창문에 걸터앉아 2시간여 동안 이 같은 소동을 벌였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이날 택시를 타고 와 경찰서에서 내린 뒤 곧바로 3층으로 올라가 창문에 걸터앉은 채 서장 면담을 요구했다.  
  
A씨는 이 과정에서 “나를 홀대한 경찰을 조치하지 않으면 자살하겠다”는 등 횡설수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직장에서 해고된 후 해당 지역 경찰서를 찾아갔지만, 마땅한 조처가 없자 경찰에 불만을 품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날도 같은 이유로 경찰서를 찾아 소동을 벌였고, 경찰의 설득으로 2시간여 만에 소동을 멈췄다.  

경찰은 A 씨가 술에서 깨는 대로 훈방하고, 병원 입원 주선 등의 조처를 취할 계획이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