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에 성 추문…교사가 자초하는 교권 붕괴

[중부광역신문  2019-08-08 오후 5:43:00]
이미지

누구보다 성 인지 감수성을 갖춰야 할 교육계 공무원들이 학생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긴 주범으로 등장하고 있다.

하루가 멀다 하고 성 관련 사안이 잇따르는 충북도교육청은 뾰족한 예방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추문이 봇물 터지듯 불거지니 교육 당국은 그야말로 속수무책이다.

7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6월 도내 한 중학교 여교사가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의 남학생과 성관계를 했다.

최근에야 이런 사실을 파악한 해당 교육지원청은 매뉴얼에 따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도교육청에도 관련 내용을 보고했다.

이 여교사는 교육청의 '분리조치'에 따라 현재 학교에 출근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교육청은 이달 안에 품위유지·성실 근무 위반 사실을 인정해 징계위원회를 열어 처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보다 앞선 6월 10일, 대전지방경찰청에 긴급 체포됐던 제천의 한 고등학교 교사는 최근 열린 도교육청의 징계위원회에서 파면됐다. 

이 교사는 지난 2월 인터넷 채팅으로 알게 된 여중생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도내 한 교육지원청 장학사도 이번 징계위원회에서 공금을 횡령하고 근무지를 무단으로 이탈해 해임됐다. 

이 장학사는 교사로 재직하던 2017년 자신이 회장으로 있는 교사 학습동아리 운영비 약 90만 원을 횡령했다.  

도교육청은 국민신문고에 이 장학사와 관련한 제보가 접수돼 감사를 진행해 왔으며, 이 장학사는 최근 극단적인 선택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여교사에게 성희롱 발언 의혹을 받는 도내 한 고교 행정직원도 징계도 앞두고 있다.

이같이 계속된 도를 넘은 일탈에도 도교육청은 뚜렷한 예방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사건이 외부로 알려질까 '쉬쉬'하는 데만 급급한 모양새다.

충북 교단의 성희롱, 성추행 등 성 관련 범죄가 끊이지 않아 왔다.
  
2016년에는 초등학교에서 남자 교사가 여교사 4명을 성추행한 점이 드러나고, 중학교 교장이 비정규직 여성 교직원을 성추행해 파문을 일으킨 데 이어 고등학교 교사가 여고생을 성희롱·성추행하는 사안까지 드러났다.  

학교 현장의 성범죄 접수 건수도 2013년 6건을 시작으로 2014년 30건, 2015년 24건 등 해마다 수십여 건을 넘어서고 있다. 지난해는 잇따른 '스쿨미투'로 곤욕을 치렀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