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참여자 추가 모집

오는 28일까지, 쓰레기 불법투기감시단 등 36명 모집

[중부광역신문  2019-08-23 오후 5:44:00]
이미지

충주시가 저소득 취약계층의 생계안정과 자립기반을 위해 오는 28일까지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참여자를 추가 모집한다.

시는 최근 행안부 주관 2019년도 하반기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에 ‘쓰레기 불법투기 감시단’,‘꽃길 가꾸기 및 깨끗한 도시 조성’사업이 선정돼 추가 예산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7월 하반기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참여자로 9개 사업에 26명을 모집했으며, 이번에 총 5개 사업에 36명의 참여자를 추가 모집한다.

신청자격은 충주시에 거주하는 만18세 이상 65세미만 근로능력자로서, 가구소득이 기준 중위소득의 65%이하이면서 재산 2억 원 이하인 저소득층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신분증, 건강보험증 등 구비서류를 갖춰 주소지 읍?면?동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되면, 자세한 사항은 충주시 경제기업과 일자리팀(☏850-6033)으로 문의하면 된다.

지난 7월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한 충주시는 일자리 사업의 일환으로‘쓰레기 불법투기 감시단’을 운영하여 불법투기 근절과 취약계층 일자리 제공 등 일석이조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상록 경제기업과장은 “취약계층의 자립기반에 도움이 되면서 지역 환경개선에도 도움이 되는 사업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자원재생 사업, 다문화가정지원 사업, 행복나눔 재봉틀 사업, 마을가꾸기 및 지역유휴 공간 활용 사업 등 기존의 9개 사업도 성실하게 운영하며 각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을 추진함에 따라 균형적 일자리제공에 기여하고 있다. /이동규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