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제2회 추경예산 1조2254억원 편성

시민의 안전과 미래 성장동력 마련, 일반회계 1조원 시대 열어

[중부광역신문  2019-08-27 오전 10:10:00]
이미지

충주시는 제1회 추경예산 1조1096억원 보다 1,158억원(10.4%)이 늘어난 1조2,254억원 규모의 2019년도 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해 27일 충주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중 일반회계는 1027억원이 늘어난 1조217억원으로 시는 처음으로 1조원 시대를 맞이했으며, 특별회계는 131억원이 늘어난 2,037억원 규모이다.

예산편성된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노후 상수도관 교체(54억) △재해위험시설 정비(32억원) △안전 취약지역 CCTV설치 및 가로보안등 신설(17억원) △쓰레기 불법투기 근절(6억원) △전통시장 화재 알림 시설 설치(4억원) 등을 편성했다.

특히 정부 미세먼지 저감 계획에 맞춰 차단 숲 조성, 수소.전기차 보급,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아동.장애인?노인시설 공기청정기 보급 등 121억원을 반영해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챙겼다.

또한, 기업도시 나들목 연결도로와 하이패스 IC 설치 37억원, 금봉대로~제5산단 간 도시계획도로 개설 3억원, 제1산단 경쟁력 강화 사업을 위한 10억원 등 미래 충주발전의 성장동력이 될 사업예산도 적극 반영했다.

아동청소년센터, 국민체육센터 건립 등 생활 SOC사업에도 63억원 규모의 예산을 편성하여 사업에 박차를 가했으며, 농촌 신활력 플러스 사업 등 농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기정예산 대비 9.8% 증가한 107억원을 추가 반영하여 총 1202억원을 편성하는 등 농정분야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심도 깊게 예산을 편성했다.

아울러, 시민 생활 편의증진을 위한 도로망 확충에 184억원,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67억원과 단독주택 도시가스 보급에 7억원을 반영하는 등 실생활 분야에 대한 투자도 아끼지 않았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일반회계가 1조원을 돌파하는 이번 추경 예산은 시민의 안전과 건강한 삶을 영위하는 데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며 “앞으로도 다수 시민의 혜택, 미래 지역발전과 사회적 약자 지원이라는 원칙으로 합리적인 재원배분을 통해 소외되는 시민 없이 모두가 혜택을 누리는 예산편성에 초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시가 제출한 2019년 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은 오는 9월 3일부터 열리는 제237회 충주시의회 임시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9월 10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동규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