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주민사업체 5곳, 문체부 '관광두레' 공모 선정

[중부광역신문  2019-08-27 오후 5:17:00]
이미지

충북 괴산군은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주관한 '2019 관광두레사업' 주민사업체 공모에 군 관내 주민사업체 5곳이 뽑혔다고 27일 밝혔다.

주민사업체는 ▲뭐하농(체험) ▲가을농원(체험) ▲수옥정 사람들(식음) ▲괴산그곳에가면(숙박) ▲산막이옛길 협동조합(식음)이다.

군 관내 19개 사업체(142명)가 신청해 서면평가, 의견서 작성, 현장실사를 거쳐 5개 사업체가 이름을 올렸다. 

사업체는 5곳은 2019년 사업계획 수립과 2020년 성공 창업, 2021년 홍보·마케팅 컨설팅을 받는다. 주민의 자발적 참여와 지역자원 연계를 통해 지역관광발전 사업체로 성장하게 된다.  

지원 금액은 5년간 최대 6억 원이다. 주민사업체의 능동적인 사업 참여, 구체적 성과 창출 정도와 단계별 활동수준, 지침 기준에 따라 차등 지원한다.

창업, 활동 면에서 우수한 사업체는 예비 으뜸두레, 으뜸두레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추가 지원한다.  

전국대회, 크라우드 펀딩, 대학생 서포터즈 등 전국 관광두레 네트워크를 활용해 역량 강화의 기회도 주어진다. 

군 관계자는 "주민사업체는 지속가능성을 갖춘 관광사업체로 육성하고, 일자리 창출에도 힘쓰겠다"고 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