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기업 10곳중 6곳 체감경기 '부정적'…추석 평균 4일 휴무

업체 330곳 조사…경영 애로 '내수부진' 50.5%
자금사정 전년 比 4.8%포인트↑ '부정적' 전망

[중부광역신문  2019-09-04 오전 9:05:00]
이미지

충북지역 기업 10곳 가운데 6곳은 체감경기를 '부정적'으로 전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청주상공회의소의 '2019년 추석 명절 경기 동향' 자료를 보면 도내 업체 330곳 가운데 67.9%는 체감경기를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지난해에 견줘 1.2%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다소악화(50.9%)', '전년과 비슷(24.5%)', '매우악화(17.0%)' 등 순이었다.

청주상의는 지난 21일부터 30일까지 업체를 대상으로 체감경기, 자금사정, 휴무계획, 상여금, 선물 지급계획 등 경기 동향을 조사했다. 

경영 애로사항은 '내수부진(50.5%)'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인력난(11.4%)', '고용·노동 환경변화(10.5%)', '기업관련 규제(10.5%)' 등이 뒤를 이었다..

자금 사정은 지난해보다 4.8% 포인트 증가한 54.3%를 기록, '부정적'으로 내다봤다.

'다소악화(44.8%), '전년과비슷(40.0%)', '매우악화(9.5%)' 등 순으로 조사됐다. 자금사정이 악화한 원인은 '경기부진으로 인한 매출감소(75.8%)'를 가장 많이 꼽았다.

명절 휴무 기간은 '4일(53.3%)'이 가장 많았고, '1~3일(36.2%)', '5일(6.7%)' 등 순으로 답했다. 응답 기업의 44.8%는 '납기준수(70.2%)' 등 이유로 추석 연휴 공장을 가동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추석 명절 상여금을 지급한다고 답한 기업은 지난해 보다 3.5%포인트 감소한 60.0%를 찍었다. '정기상여금(80.4%)' 형태와 '기본급 대비 0~50%(54.8%)' 규모가 가장 많았다.
명절 선물을 제공한다고 답한 기업은 지난해와 동일한 86.7%를 기록했다. '식품(48.4%)'과 '생활용품(39.6%)'이 많았다. 

청주상공회의소 관계자는 "내수부진 등 영향으로 올 추석 체감경기와 자금사정은 모두 부정적 전망이 우세했다"며 "내수진작을 위한 경제 활성화 방안과 경제활력 제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