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정부 공모사업 선정 성과 ‘탁월’

송 군수 취임 이후 3년여 간 2,300억원대 외부재원 확보 성과
인구증가, 우량기업 입지, GRDP 증가 등 재정력 확대 바탕

[중부광역신문  2019-09-08 오후 5:23:00]
이미지

충북 진천군이 최근 몇 년간 급속한 인구증가와 활발한 기업유치를 통해 확대된 재정력을 앞세워 정부 공모사업 선정에서 탁월한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천군에 따르면, 군에서 올해 8월말 기준 공모사업을 통한 국도비 확보금액은 지난해보다 256억원이 더 늘어난 709억원이다.

국토교통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차관급) 출신인 송기섭 진천군수는 지난 2016년 취임이후 줄곧 공모사업의 적극적인 대응을 통해 국비 및 도비 등 외부재원 확충을 통한 지역발전을 강조해왔다.

송 군수 취임이후 군이 공모사업으로 확보한 국도비는 총 162건에 2,318억원 규모로 취임 전보다 연간 4배 가까운 외부재원을 확보하고 있다.

군의 이 같은 공모사업 선정 성과는 예산확보를 위한 전략적 체계를 새로이 구축하고 능동적인 응모활동을 펼쳐온 노력이 뒷받침 됐다는 평가다.

특히, 정부에서 시행하는 각종 공모사업의 응모는 지방비의 매칭이 뒤따라야 하기 때문에 최근 들어 인구 및 기업체가 급속히 증가하며 가용재원이 넉넉해진 군의 재정력이 가장 큰 배경으로 꼽히고 있다.

단적으로 군이 지난해 기준으로 부과한 관내 기업의 법인지방소득세는 259억원으로 도내 11개 시군 중 청주시에 이어 2위를 차지할 정도로 높은 규모다.

실제, 군의 지난 2015년 세입결산액은 4,045억원에 머물렀으나 이처럼 최근들어 확대된 인구 및 도시규모, 기업체수, 지역내총생산(GRDP) 등에 힘입어 2018년 기준으로는 6,107억원으로 나타나 불과 3년만에 무려 51%가 증가했다.

군은 이처럼 강화된 재정력을 바탕으로 군비 부담률이 적은 사업, 지역발전의 파급력이 지대한 사업 등을 위주로 정부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송기섭 군수는 지역발전세를 바탕으로 주민들의 다양한 행정 수요도 대폭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른 자치단체와 마찬가지로 100% 재정분권이 되지 않는 한 지역발전을 통한 주민들의 행복지수를 높이기 위해서는 각종 공모사업을 유치하는 것은 필수적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의 공모사업 추진방식이 점차 상향식 공모로 전환되고 있어 자치단체간 유치 경쟁이 더욱 치열해 지고 있는 상황이다.”, “앞으로도 주민들의 실생활과 밀접한 분야, 지역발전의 파급력이 큰 분야에 대한 정부 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하며 외부재원 확충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성기욱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