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충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강화

재난안전대책본부·방역상황실 가동
차량 이동 제한하고 거점 소독소 운영

[중부광역신문  2019-09-17 오전 12:39:00]
이미지

경기도 파주의 한 돼지농장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면서 충북도가 차단 방역에 힘을 쏟고 있다.

충북도는 17일 이날 위기 경보가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방역 상황실도 운영하고 도지사 특별지시도 발령할 예정이다. 특별교부세와 예비비 투입도 고려하고 있다.

도는 차량 이동 제한과 거점 소독소 운영 등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6시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의 가축에 대한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축산 농가에는 관련 차량 출입도 통제된다.

도는 농가들의 준수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도내에는 농가 351곳이 65만 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경기도에서 사육하는 돼지는 일주일 동안 도내 반입을 금지하기로 했다. 또한 휴전선 접경지역 시·군 농가는 당분간 도내 도축장을 이용하지 못하도록 조처했다.

앞서 파주와 포천, 연천의 축산 농가 4곳에서 도내 도축장을 사용했으나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거점 소독소는 현재 운영 중인 11곳 외에 상황을 살펴본 뒤 추가로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도는 유사시를 대비해 인력·장비 동원 태세를 점검하고 조기 신고 요령도 홍보하고 있다. 

축산 농가에 대해서는 남은 음식물의 농장 내 반입을 금지하고, 소독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모임과 한강 이북지역 여행도 금지했다.

각 시·군에 도축장 전수조사도 지시했다. 경기도 파주에서 돼지가 반입됐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다행히 파주 발병 농가와 역학 관계가 있는 도내 축산 농가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충북도 관계자는 "아직 도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는 없는 상태"라며 "예방과 차단 방역을 강화하는 등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국제수역사무국(OIE)에서 지정한 제1종 가축전염병이다. 돼지과 동물에만 감염된다. 

현재까지 치료제와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폐사율이 거의 100%에 이른다. 국내 유입 시 관련 농가와 산업에 막대한 경제적 피해가 우려된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