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4개 지구 선정

국비 629억 확보…음성 모래내·단양 평동·괴산 중리·진천 양화지구

[중부광역신문  2019-09-18 오후 5:25:00]
이미지

충북도는 행정안전부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2020년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 사업을 공모한 결과, 도내 4개 지구가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선정으로 총 사업비 1257억원 중 629억원을 4년간 국비로 지원받는다. 나머지는 도비와 시·군비로 충당한다.

이 사업은 행안부 재해 예방, 환경부 하수관로 정비, 국토교통부 하천 정비 등을 종합적으로 연계해 추진하는 것이다. 재해예방 사업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선정된 지구는 음성군 모래내(300억원)와 단양군 평동(414억원), 괴산군 중리(340억원), 진천군 양화(203억원) 등이다. 

소하천과 지방하천을 정비하고 펌프장·우수관로 설치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지역 주민 생활권을 종합 정비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들 지구는 그동안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많은 피해를 본 지역이다. 도는 종합정비 사업이 완료되면 재해위험 요소가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역의 항구적인 안전성 확보와 주민 수요 중심의 인프라 개선, 치수·이수·환경 등 다양한 기대 효과를 낳을 것으로 전망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앞으로 재해예방 관련 사업을 지속해서 발굴해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