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소상공인 경영상황 악화…10곳 중 8곳 경기 부정적 전망

[중부광역신문  2019-10-01 오후 5:45:00]

충북지역 소상공인은 1년 전 보다 경영상황이 악화해 향후 경기를 부정적으로 판단했다.

1일 중소기업중앙회 충북지역본부에 따르면 도내 소상공인 193곳을 대상으로 경영상황과 경기 전망을 조사한 결과 87.1%에 달하는 업체가 경영상황이 '악화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상황 악화 원인은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판매부진(59%) ▲인건비 증가(50.6%) ▲동일업종 소상공인 간 경쟁 심화(41%) ▲제품·재료비 원가상승(25.3%)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올해 매출액이 감소했다고 답한 업체는 70.3%로 조사됐다.

자금 조달 상황을 '나쁨(40.9%)', '매우 나쁨(13%)으로 답한 업체는 53.9%로 분석됐다.

정부(지자체) 정책자금과 육성자금 조달 비중은 5% 이내(58%), 6∼10% 이내(13.3%) 순으로 답했다. 자금조달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정책자금과 육성자금 활용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은 정책자금과 육성자금 운용 시 우선 고려할 점으로 대출금리 인하(이차보전 상향(48.4%))를 꼽았다. 
  
▲상환방법 개선(거치기간 연장, 대출기간확대(39.1%)) ▲업체당 대출한도 상향(38.5%)이 뒤를 이었다. 
   
사업체 62.3%는 '원하는 때에 원하는 인력을 채용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인력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원인으로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인건비 부담(39.4%), ▲적합한 인력 부족(22.5%), ▲중소기업 기피 현상(18.3%)을 꼽았다.

경영상황 악화 원인은 '인건비 부담'과 최저임금 인상 등 고용환경 변화가 영향을 준 것으로 판단했다.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해 가장 필요한 지원책은 ▲자금지원 확대(50.8%) ▲최저임금의 업종별·규모별 차등적용(49.7%) ▲카드수수료 인하 및 세제혜택 등 우대정책(32.6%) 등을 꼽았다.  

정부의 소상공인 정책은 ▲소상공인·자영업 지속적·체계적 정책 시행을 위한 법적 근거 마련(49.5%), ▲인건비·임대료· 보험료 등 세금 투입을 통한 한계기업 지원책 유지(22.4%) ▲대기업과 소상공인 간 공정거래 기반조성을 위한 규제와 감독 강화(13.5%) 등 순으로 답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