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2019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풍년’

5개 사업 선정, 2023년까지 총 2,131억원 투자…국비 475억원 확보

[중부광역신문  2019-10-09 오전 10:09:00]
이미지

충북도는 현 정부 주요 국정과제인 도시재생 뉴딜사업 하반기 공모에 도내 5개소(청주시1, 충주시2, 옥천군1, 괴산군1)가 선정돼 향후 4년간 총 2,131억원(국비475, 지방비317, 부처연계621, 공기업178, 기금49, 자체지방비 490, 민간 1) 예산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충북지역 5개소는 중앙선정 2개소(충주시 수안보면의 중심시가지형, 옥천군 대학타운형)와 도 광역선정 3개소(충주시 교현동 우리동네살리기, 청주시 영운동 주거지지원형, 괴산군 괴산읍 일반근린형)로 구분된다.

충북도는 금년 하반기 중앙 및 광역 공모에 도내 7개 시, 12개 사업을 신청했으며, 서면평가현장실사종합평가사업적격성 검증을 거친 후 최종 5곳이 지난 8일 국무총리 산하 중앙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최종 사업지원을 확정하게 됐다.

이로써 충북도는 상반기 선정된 음성군 일반근린형 사업까지 포함하면 총 6곳이 선정돼 ‘19년도에만 국비 560억원 확보로 전년도(국비 330억원)와 비교하면 230억원이 증가된 것이다.

이는 도와 해당 시군이 함께 혼연일체가 되어 선제적으로 대응한 결과로써, 도내 쇠퇴가 진행되고 있는 구도심지역에 사업추진이 완료되면 도시 기능회복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올해 하반기 충북도와 충청북도 도시재생지원센터(충북연구원)는 공모에 참여하는 도내 7개 시군의 사업 준비에 도움을 주고자 전문가를 섭외해 4월부터 8월까지 사업별 총3회의 컨설팅을 실시했다.

또한, 군 관계자 50여명에게 제안서 작성방법과 가점을 득하는 사업방안 구상 등의 내용으로 실무지원연찬회를 지난 74일 개최한 것을 비롯해 수시로 시군 요청사항에 대한 자문을 적극 지원해 왔다.

변상천 도 건축문화과장은 이번 성과는 열정을 가지고 참여해 준 해당지역 주민과 시군 관계자의 노력으로 이루어진 것이며 그 노고에 진심으로 경의를 표한다.”, “이번에 선정되지 못한 지역은 소규모 재생사업과 지역역량 강화사업 등을 먼저 실시하여 ‘20년 공모에 선정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특히, “옥천군의 대학타운형의 경우 민선7기 도지사 공약사업으로 옥천군과 충북개발공사, 충북도립대가 공동 대응하여 이룬 큰 성과로써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국토교통부에서 2017년부터 쇠퇴한 도시지역을 지역공동체가 주도해 주거복지 향상과 도시활력을 회복하는 도시혁신사업으로 경제기반형, 중심시가지형, 일반근린형, 주거지지원형, 우리동네살리기의 5개 유형으로 관리하여 선정될 경우 국비 50억원~250억원(사업비의 60%)을 지원하고 있다. 충북도는 2017부터 2019상반기까지 총8(중앙선정1, 광역선정7)의 사업이 선정되어 추진 중에 있다.

앞으로 충북도는 2020년도 사업신청을 위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유형별 신규 대상지를 발굴추진해 구도심 지역주민의 삶의 질 개선과 도시 기능 회복에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이건수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