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의회, 중원문화재단 사무조사 특위 구성

[중부광역신문  2019-10-10 오후 5:46:00]
이미지

충북 충주시의회가 중원문화재단 업무 전반에 관한 조사에 나섰다.

시의회는 10일 열린 제238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조중근(충주 사) 의원 등 8명이 발의한 '중원문화재단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시의회는 7명으로 조사특위를 꾸려 앞으로 3개월 동안 재단 업무를 조사하기로 했다. 조사 대상은 충주시 담당 부서와 재단이다. 

조 의원 등은 "중원문화재단의 관리와 운영 체계의 문제점, 예산 집행 등에 대한 전반적인 사실확인과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엄정하고 객관적인 사실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재단은 2006년 지역 예술인 지원과 문화 관련 사업 추진을 위해 설립됐다. 민간에서 이사장을 선출해 왔으나 직원 부당해고와 시간외수당 부정 수령 등의 잡음이 일면서 2012년 충주시장이 당연직 이사장을 맡는 시 직영 체제로 전환했다.

그러나 다수의 시의원은 재단 관계자들의 업무처리 능력과 자질 문제, 구성원 간의 불협화음 등을 지적하면서 개선을 요구해 왔다.  

특히 조 의원은 지난달 시정질문에서 "재단 관리자 A씨가 시립 우륵국악단의 외부 공연을 진행하면서 공연기획 사례비 또는 연출료 명목으로 250만원씩 총 500만원을 개인 계좌로 받았다"고 폭로하면서 논란이 가열했다. 
  
그의 주장이 나온 뒤 시는 자체 조사에 나섰으나 이날 현재까지 처분 결과를 내놓지 않고 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