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충북교육감 "미래인재육성 모델 내년 1월 발표"

"정부의 정시확대 방침, 의아함 넘어 충격 준 것"

[중부광역신문  2019-11-06 오후 5:14:00]
이미지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 충북 미래인재육성 모델을 내년 1월 공개할 것이라고 6일 밝혔다.

김 교육감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충북 미래인재육성 모델을 고민하게 된 것은 이시종 충북지사에게 감사드려야 할 일"이라며 "지역 인재를 어떻게 길러야 하는지와 어떤 인재를 지역인재로 봐야 할지 고민하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인재육성방안을 담은 학교 유형까지 고민하게 되었는데 내년 1월에 페스티벌 형태로 2~3일에 걸쳐 충북 모든 아이의 인재양성 종합대책을 내놓을 것"이라며 "하지만 우리에게 문제의식을 갖도록 한 이 지사가 기대했던 방향과 맞지 않을 수도 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종래의 인재관인 충북 자산을 기를 수 있는 명문고를 기대했기 때문에 우리는 그것만 가지고는 안 된다고 생각해 모든 아이를 인재로 기르는 종합적 방향으로 갈 것"이라며 "영재와 엘리트까지 다 포괄하는 종합 대책으로 학부모나 우리 아이가 충북을 떠날 생각이 들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장담했다.

정부의 정시 확대 방침과 관련해서는 교육정책의 정치적 판단이 100년지대계인 국가 교육을 오히려 망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교육감은 정부의 대입 정시 확대 움직임과 관련해 "중앙정부나 정치권이나 교육을 미래지향적으로 본질에 입각해 보지 않는 부분을 분명히 짚어 학생을 중심에 두는 방향으로 나아가 달라고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조국 사태와 관련해 공정성 문제가 대두되자 구체적으로 '정시 비율 확대' 표현을 써 입시 전형방식 전반의 재검토를 설정한 것은 지금 정부가 펼쳐오던 혁신 방향과도 맞지 않고 이전 보수 정부에서 취하던 수시확대까지도 거꾸로 돌리는 언급이어서 굉장히 당혹스럽다"라고 표현했다. 

이어 "교육부 중심의 대입 전형방식에 많은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대학교육협의회와 교육감협의회로 넘겨 공론화 과정을 거칠 필요가 있다"라며 "특히, 이번 정시확대 방침은 미래지향적이지도 않은 데다 현 정부가 교육 혁신안으로 내세운 2025년 고교 학점제 전면화와도 상충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거 때만 되면 목소리 큰 일부 학부모들의 불공정론이 정치적 압력으로 작용해 정치적 판단 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라며 "정부의 정시확대 방침은 교육의 후퇴를 넘어 의아하고 충격적"이라고 발언 수위를 높였다.

대책으로는 "21세기에는 단지 가르치는 것을 얼마나 습득했는지를 살피는 단판 승부인 고사 등의 성취도로는 세상을 못 살아간다"라며 "세상 사는데 주요 역량인 협동과 비판, 사고력 등을 살피는 평가 자료를 교사와 대학이 공론의 방식으로 만들어 가도록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