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범대위-수공 상생협력 실무추진단 구성 합의

[중부광역신문  2019-11-08 오후 3:07:00]
이미지

충주댐 정수구입비 미지급 갈등을 빚는 충북 충주시와 수자원공사가 상생협력 사업을 위한 실무추진단을 구성한다.

충주시와 충주댐 피해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 수공은 8일 충주시청 중앙탑회의실에서 '충주댐 가치 제고와 지역발전을 위한 상생협약식'을 했다.

이 자리에는 조길형 충주시장과 이학수 수공 사장, 정종수·이규홍 범대위 공동위원장, 이종배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협약서에서 수공과 충주 민관은 주민 소득증대를 위한 미래사업 발굴, 충주댐 친수 공간 조성, 지방상수도 시설 현대화와 관리 기술 지원, 인공습지 조성 등 상수원 수질오염 저감시설 확충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치수능력 증대사업과 공업용수도 확장, 제3 수력발전소 건설 등 수공의 충주댐 관련 사업 추진에도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특히 충주 민관과 수공은 소통 창구 단일화를 위한 상생협력 지원 실무추진단을 구성, 협력사업 발굴과 실행에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추진단은 시 관계자 1명, 충주시의원 2명, 범대위 관계자 1명, 수공 관계자 4명, 이 의원실 관계자 1명 등 총 9명으로 구성키로 했다. 

수공과 충주 민관의 상생협력 협약·실무추진단 구성은 갈등 중재에 나선 이 의원이 이 사장에게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수공 소유의 정수장에서 생산한 물을 시내를 제외한 읍면지역에 공급한 뒤 매달 수공에 4억5000만~5억원의 정수구입비를 지불해 왔으나 시의회가 올해 본예산안 심의 과정에서 전액 삭감해 내지 못하고 있다.    
           
시의회는 상수원 보호를 이유로 각종 불이익을 받는 데다 경기 지역보다 송수거리가 짧은데도 같은 정수구입비를 부과하는 것은 부당하다면서 면제 또는 차등 적용을 수공에 요구하고 있다. 

범대위는 지난달 충주댐 인근 하천부지에 관광 케이블카 설치, 가상현실(VR) 체험시설 설치 등 100억원대 충주댐 관광시설 건립을 골자로 한 요구안을 수공 측에 제시했었다. 

이날 상생협약이 사상 초유의 정수구입비 체납 상황 종료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시 관계자는 "12월 열릴 시의회에 올해 미납 정수구입비 등 62억여원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넣어 재상정할 계획이지만 시의회가 이를 승인할지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