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총선 5개월 앞두고 여야 충북 공략 '시동'

[중부광역신문  2019-11-10 오후 7:00:00]

내년 4월 치러지는 21대 총선이 5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 거대 정당이 충북 공략에 시동을 걸고 있다.

'민심의 바로미터'로 불리는 충북에서 입지를 확고히 다진 뒤 전국으로 확산해 총선 승리로 이어가겠다는 전략이다.

10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13일 충북 청주 오창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 및 기업인 간담회'를 연다.

이날 회의에는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최고위원, 사무총장 등 당 지도부가 총출동한다. 변재일·오제세·도종환 등 청주권 국회의원과 이시종 충북지사, 한범덕 청주시장도 자리를 함께한다. 

이들은 청주 오창의 한 기업을 방문해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 등을 위한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청주 방문을 시작으로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14개 시·도당 지역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 계획이다. 

첫 방문 지역으로 충북을 선택한 것이다. 이를 두고 민주당은 지역에 힘을 실어주고 발전에 앞장서겠다는 뜻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하지만 정치권에선 전국 표심의 바로미터인 충북에서부터 민심을 다져 나가겠다는 의지의 표출로 보고 있다. 

경제·민생 현안을 챙기기 위한 지역 방문을 통해 자연스레 총선 체제로 전환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주말마다 지역을 돌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오는 30일 충북 청주를 방문해 결의대회를 열 예정이다. 

친문독재 공수처법 저지와 국회의원 정수 축소 등이 핵심이지만 사실상 총선 승리의 밑거름을 다지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대회에는 황교안 대표와 당 지도부 등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한국당은 경제 정책과 관련한 최고위원회 회의 개최도 준비하고 있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이 같은 행보는 총선 전까지 최대한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것이다. 취약 지역과 계층을 겨냥해 지역 맞춤형 구애에 나선 셈이다.

반면 다른 정당은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당권파와 비당권파로 나눠 내홍을 겪고 있어 지역 챙기기에 나설 여력이 되지 않고 있다.

정의당의 경우 선거제 개편안이 담긴 공직선거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선거제 개편안이 담긴 패스트트랙 처리 여부 등으로 정치권이 혼란스럽지만 민주당과 한국당은 사실상 총선 체제로 돌입했다"며 "지도부의 지역 방문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