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재일 의원, 오창 소각장 환경평가 부동의 촉구 의견서 금강청에 제출

[중부광역신문  2019-11-11 오후 4:10:00]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11일 금강유역환경청에 충북 청주시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촉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변 의원에 따르면 금강유역환경청은 지난달 31일 이에스지 청원이 제출한 오창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보완서를 접수하고, 현재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한국환경공단 등 전문기관을 통해 검토 중이다.

그는 오창읍의 신생아 출생률이 전국 대비 2.5배나 높아 쾌적한 환경이 필요하다는 점 등 8가지 근거를 들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촉구했다.

변 의원은 "앞서 금강유역환경청장을 만나 후기리 소각장의 환경영향평가가 반드시 부동의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부동의)근거 자료도 꼼꼼히 정리해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민들의 건강권과 생명권에 대한 우려와 염려를 담은 의견서가 금강청과 전문기관 검토 과정에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계속해서 협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스지 청원은 오창읍 후기리 일대 9841㎡의 터에 하루 처리용량이 각각 282t과 500t인 폐기물 소각시설과 건조시설을 건립할 계획이어서 인근 주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이 업체는 최근 소각장 시설용량을 하루 282t에서 42% 줄인 165t으로 변경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주민에게 미치는 환경영향 최소화를 위해 기존 3개의 소각로를 2개로 줄였고, 소각 대상 폐기물도 일부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이에스지 청원은 이런 내용이 담긴 환경영향평가 보완서를 금강유역환경청에 제출했다. 

이와 관련 한범덕 청주시장은 지난 6일 기자회견을 열어 "오창 후기리 소각장은 용량 축소와 관계없이 불허한다는 방침엔 예외가 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